주 메뉴 열기

바뀜

18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잔글
 
== 인류에 대한 시각 ==
{{인용문3|right|신학에서는 사람은 영혼을 갖고 있으나 동물은 자동적 기계나 다름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나는 동물이 영혼을 갖고 있으며 다만 그 고귀함에 차이가 있다고 보는 것이 옳다고 믿는다.<br/>(One should not vent one's wrath on animals, Theology decree that man has a soul and that the animals are mere 'aoutomata mechanica,' but I believe they would be better advised that animals have a soul and that the difference is of nobility)|{{PAGENAME}}|《Dieta Naturalis》}}
독일의 생물학자인 [[에른스트 헤켈]](ernst haeckel)에 의하면 인류의 기원에 대한 질문을 던진 사람은 린네라고 한다. 린네는 사람을 분류학의 범주에 넣은 최초의 사람으로써, 인류의 역사를 다른 식물이나 동물과 같이 묘사함으로써 미래의 자연학 연구에 도움을 주었다.
 
린네는 사람이 생물학적으로 동물에동물의 일부에 속한다고 믿었으며, 그의 분류 체제에서 사람을 동물에 포함시켰다.
 
=== 안드로포모르파(Anthropomorpha) ===
[[File:Hoppius Anthropomorpha.png|섬네일|왼쪽|[[Christian Emmanuel Hoppius|Hoppius]]의 ''{{lang|la|[[Amoenitates Academicae]]}}''(1763)에 묘사된 ''Anthropomorpha''<br/>1. Troglodyta Bontii<br/>2. Lucifer Aldrovandi<br/>3. Satyrus Tulpii<br/>4. Pygmaeus Edwardi]]
=== 안드로포모르파(Anthropomorpha) ===
《Systema Naturae》 (1748) 6판에 보면 린네는 안드로포모르파를 호모(homo)와 시미아(simia)의 두 가지로 나누어 묘사하고 있다. 린네는 사람을 《Systema Naturae》의 초판에서부터 [[영장류]]로 구분하고 있다. 하테캠프(Hartekamp)에서 머무르는 동안 그는 몇몇 원숭이들을 관찰할 기회를 가지게 되어 사람과 그들의 유사점과 차이점을 기록할 수 있었는데, 그를 통해 그는 두 종이 말하는 기관을 제외한 다른 부분에서는 기본적인 해부학적 특징을 동일하게 갖는다는 점에 주목하였다. 다른 차이점을 찾을 수 없었기에 그는 사람과 원숭이 모두를 사람과 유사하다는 의미를 가진 안드로포모르파라는 같은 범주 안에 들어있도록 배치하였다.
{{인용문3|right|어쩌면 당신들은 내가 사람을 ‘인간의 형상’이라는 뜻을 가진 집단인 안드로포모르파에 위치 시킨 것에 불만스러울지 모르지만, 결국엔 우리 모두가 스스로 이것의 적합성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하찮은 이야기로 서로 옥신각신하지 맙시다. 나에게는 인류가 어떤 이름을 갖게 되든 모두 동일합니다. 그러나 당신들과 이 세계가 추구하고 있는 사람과 유인원의 일반적인 차이는 내가 자연학의 원리에 입각하여 관찰한 결과에서는 아무것도 알 수 없었으며, 그 누구도 나에게 단 하나조차 말해줄 수 없었습니다! 만일 내가 사람을 유인원이라 말하거나 그 반대의 말을 했다면, 나는 모든 신학자들을 나의 반대편에 돌리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아마도 나는 절제의 미덕을 어긴 것일지도 모릅니다.|{{PAGENAME}}|비판자들에게 보낸 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