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잡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잔글
링크 추가
잔글 (HotCat을 사용해서 분류:대한민국의 보물을(를) 삭제함, 분류:서울특별시의 보물을(를) 추가함)
잔글 (링크 추가)
| 제작_시기= [[조선시대]]
}}
《'''둔촌잡영'''》(遁村雜詠)은 [[조선 태종]] 10년([[1410년]])에 [[고려]]말 학자 둔촌 [[이집]](李集, 1314∼1387)의 문집을 목판본 2권 1책으로 간행한 것이다. [[대한민국의 보물]] 제1218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집의 본관은 [[광주 이씨|광주]](廣州), 초명은 원령(元齡), 자는 호연(浩然), 호는 둔촌(遁村)이다. [[고려 충목왕|충목왕]] 때 과거에 급제하였다. [[고려 공민왕|공민왕]] 17년(1368)에 [[신돈]]의 미움을 사 생명의 위협을 받자 영천으로 도피하여 죽음을 면하였다. 공민왕 20년(1371)에 신돈이 죽자 개경에 돌아와 판전교시사(判典校寺事)에 임명되었으나 곧 사직하고 여주 천녕현(川寧縣)에서 시를 지으며 일생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