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크래프트 II: 자유의 날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 종족과 세계관 ==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새로운 종족을 추가할 것을 검토하기도 하였으나, 밸런스를 유지하기 위해 원작과 같이 테란, 프로토스와 저그 3종족으로 게임을 구성하는 대신 기존 3종족의 특징을 더 부각시키는 쪽으로 개발 방향을 잡았다. 게임 시나리오를 진행하다 보면 새로운 종족으로 보이는 것이 나오는데, 이는 저그와 프로토스의 유전자를 혼합한 종족으로 3개 종족 이외의 전혀 새로운 종족이 아니다. 게임의 진행은 전작과 같은 장소인 코프룰루 구역(Sector)에서 벌어지는 종족간의 전쟁을 다룬 이야기이다. 시기는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 이야기 이후 4년 뒤이다.
 
스타크래프트의 세계관상 현존인류를 인간이라 부르지 않고 테란이라 부른다. 그 이유는 이 세계관에서는 인간의 개념이 상당히 광범위하기 때문에 프로토스인도 인간이라 불린다. 즉, 지구인(테란)과 아이어인(프로토스)를 구분하기 위해서 현실에서의 인류를 편의상 '''테란'''이라 부른다.
 
* '''[[테란]](Terran)''': 지구에서 추방당하여 은하계의 한 일부로 이주한 지구인들은 현재의 코프룰루 구역에 정착하여 문명을 발달해 나갔다. 그 중 가장 강력한 세력이었던 테란 연합은 아크튜러스 멩스크가 이끌던 코랄 반란군에 의해 멸망하고, 멩스크는 스스로 황제 자리에 오르며 [[테란]] 자치령을 전 코프룰루 구역에 선언한다. 한편 [[스타크래프트: 브루드워]]에 등장한 UED는 [[저그]]의 캐리건 군단에게 패하여 지구로 돌아가다 흔적도 없이 [[저그]]에게 몰살당하면서 붕괴된다. 과거 아크튜러스 멩스크의 부하였다가 등을 돌리고 프로토스와 협력 관계에 있던 짐 레이너는 스타크래프트 II: 자유의 날개의 실질적 주인공이며, 현재 독재주의를 실현하는 자치령에 대항해 반란을 시도하려 하지만 번번히 언론이란 세력에 반란의 시발점은 늦어지고 있다. 특히 이 세계관에서 언론이란 UNN이 유일한데 이 UNN에서도 도니 버밀리언이라는 아나운서가 멩스크의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다. 나중에 짐 레이너가 UNN을 점령한 뒤 아크튜러스 멩스크의 실체를 낱낱이 밝히자 UNN의 아나운서인 도니 버밀리언은 미쳐서 정신병원에 입원하게 된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