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산텐의 노르베르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하지만 노르베르토는 사제로 서품받는 것을 계속 회피하였으며, 1113년에는 [[캉브레]]의 교구장 주교 서임을 제의받았으나 역시 거절하였다. 하루는 말을 타고 인근의 [[브레덴]]으로 갔는데, 갑자기 태풍이 불면서 번개가 그가 탄 말의 발에 내리쳤다. 이에 놀란 말이 날뛰자 노르베르토는 말에서 굴러 떨어져 거의 한 시간 동안 의식을 잃은 채 누워 있었다.<ref name=college>[http://www.snc.edu/livingnorbertine/norbertines/norbert.html "Norbert of Xanten", St. Norbert College, De Pere, Wisconsin]</ref> 거의 죽을 뻔한 사고를 겪은 이후 그의 신앙심은 훨씬 깊어졌다. 그는 궁정 사제로 초빙하려는 하인리히 5세 황제의 요청을 거절하고 참회의 삶을 살고자 크산텐으로 돌아가서 그곳 수도원의 [[아빠스]] 코노의 지도를 받았다. 1115년 코노가 아빠스직에서 물러나자 노르베르토는 퓌어스텐베르크에 수도원을 설립하고서 자신의 재산 일부와 함께 코노와 그의 [[베네딕토회]] 후계자들에게 양도하였다. 당시 노르베르토의 나이는 35세였다. 그 후 노르베르토는 사제 서품을 받았다. 노르베르토는 특히 [[성체]]와 [[성모 마리아]]에 대한 신심이 지극하였다.
 
한편 그는 금욕주의를 매우 극단적으로 실천했기 때문에, 그로 인하여 그의 첫 제자 세 명이 견디지 못하고 죽고 말았다. 또한, 그는 크산텐의 의전사제단을 쇄신하고자 시도했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1118년 [[프리츨라르]]에서 열린 교회회의에서 노르베르토의 쇄신안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이에 노르베르토는 자신의 성직록을 반납하고 전재산을 매각하여 얻은 대금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그는 [[교황 젤라시오 2세]]를 알현하여 순회 사제가 되는 것을 허락받았다. 그리하여 노르베르토는 오늘날의 독일 서부와 벨기에, 프랑스 북부에 해당하는 지역을 두로 돌아다니면서 사람들을 상대로 설교하였으며 많은 기적을 행하였다. 그는 방문하는 곳마다 비도덕적인타락한 성직자들을 보게 되었는데, 이들은 고독함에 빠진 상태에서도상태에서 종종 부적절한 내연관계를 맺고 있었으며, 교회에 대한 애정이 식어 교회가 자신들을 전혀 돌보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있었다.<ref name=depere>[http://www.norbertines.org/our_history_xanten.html "Saint Norbert of Xanten", Norbertines of Saint Norbert Abbey, De Pere, Wisconsin]</ref>
 
==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