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브 (야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제거됨 ,  6년 전
잔글 (HotCat을 사용해서 분류:구질을(를) 삭제함, 분류:야구 구종을(를) 추가함)
 
== 선수 ==
커브볼을 잘 구사하는 대표적인 투수는 메이저리그의 [[배리 지토]]가 있으며, 국내 프로야구에서는 [[롯데 자이언츠]]의 [[최동원]], [[삼성 라이온즈]]의 [[김상엽 (야구 선수)|김상엽]]이 커브를 잘 구사하였다. 최동원의 커브는 폭포수 커브라 불리기도 하였다. 김상엽의 커브는 시속 140km/h에 육박하는 공이었다. [[정민태]]([[넥센롯데 히어로즈|넥센자이언츠]] 코치)의 경우 현역 시절 100㎞ 안팎의 느린 커브 일명 아리랑커브를 잘 구사하여 재미를 보기도 하였고 투수코치가 된후 후배선수에게 느린커브를 전수해주고 있다.<ref>[http://news.hankooki.com/lpage/sports/201005/h2010051406355991670.html 아리랑커브 붐 이끄는 정민태 코치] - 한국일보</ref> [[롯데 자이언츠]]의 [[고원준]]도 넥센시절 정민태 코치에게 느린커브를 전수받은 선수중 한명이다.<ref>[http://news.donga.com/3//20100813/30478044/1 “서클체인지업보다 좋아”…고원준의 ‘뽕’ 커브 예찬] - 동아일보</ref> [[삼성 라이온즈]]의 [[윤성환]] 선수와 [[KIA 타이거즈]]의 [[김진우]]도 커브를 잘 구사하는 선수들중 한명이다. 정민철 선수(전 한화 투수, 현재 한화 코치)도 110km/h 안팎의 일명 108번뇌 커브 를 잘 던진 선수였다.
 
== 참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