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치쿠 로빈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08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시조는 [[1936년]]에 결성된 '''대도쿄군'''(大東京軍)으로 모회사는 [[신 아이치 신문]](현 [[주부니혼 신문]])의 산하에 있는 [[고쿠민 신문]]이었다. 신 아이치의 주필인 [[다나카 히토시]]가 [[주니치 드래곤스|나고야군]]과 함께 자체로 '대일본 야구 연맹'이라는 프로 리그 결성을 기획해 회사 이름은 '주식회사 대일본 야구 연맹 도쿄 협회'가 되었으나 리그 구상은 좌절되었고 [[쇼리키 마쓰타로]]에 의해 구상된 [[일본 직업 야구 연맹]]에 나고야군과 함께 가입했다. 구단 회장은 전 경시총감이었던 [[미야타 미쓰오]]가 취임했고 미야타의 지명 아래 [[스즈키 류지]]가 구단 대표가 되었다. 전후에도 오랫동안 프로 야구 계의 요직을 맡은 스즈키가 프로 야구와 관계를 가진 것은 이것이 계기가 된 것이다.
 
자금난으로 경영이 어려워지자 같은 해에 [[고니시 도쿠로]]의 중개로 [[교도 인쇄]]의 [[다하시 마쓰오]]의 손에 넘어갔다. 그러나 다하시는 재벌의 아들로 인쇄업 이외의 곳에 돈을 쓰기에는 아버지의 눈이 있어 부인의 자매였던 [[오사카]]에서 섬유 무역 회사인 다무라 목장 상점(1943년 [[다무라 목장으로목장]]으로 개칭)을 경영하는 [[다무라 고마지로]]를 경영에 참여시켰다. 다하시는 '대도쿄군'이라는 이름으로는 스폰서와의 타이 업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고 [[1937년]] 8월에 '라이온 치약 본점'의 이름으로 경영을 하고 있던 고바야시 상점(현재의 [[라이온]])을 스폰서로 맞이해 구단명을 '''라이온군'''(ライオン軍)이 되었다. 다하시는 '대도쿄군의 스폰서 후보는 적극적으로 신문 광고를 넣고 있는 회사가 좋다'고 생각해 라이온 치약 본점 이외에도 [[아지노모토]], [[와카모토 제약]], [[오미 형제사]]를 후보로 추렸다. 그러나 "유니폼에 'LION'을 넣는 것으로 좋다"고 말한 라이온 치약 본점 이외에는 모두 자사 제품의 이름을 넣어줄 것을 요구했기 때문에 결국 라이온 치약 본점이 스폰서로 낙점되었다.
 
===전쟁 이후===

편집

1,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