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36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번역'''(飜譯)은 어떤 언어로 씐 글을 다른 언어로 된 상응하는 의미의 글로 전달하는 일이다. 이때 전자를 원어나 [[출발어]]라고<ref>source language</ref> 하고 후자를 번역어나 [[도착어]]라고<ref>target language</ref> 한다.<ref name="이희재">이희재, 《번역의 탄생》, 교양인, 15쪽</ref>
 
정확하게 번역하려면, 원전을 이해하여야 하므로 해당 문화에 관한 배경지식과 번역해야 할 언어를 정확히 이해하여야 할 뿐만 아니라, 번역어 즉 [[도착어]]의 문법이나 어휘력을 비롯해 당해 언어를 자유자재로 능수능란하게 구사할 능력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
 
== 종류 ==
번역은 어색하더라도 원문에 충실한 채 [[출발어]]의 독특한 구조와 표현을 살리려는 태도로 하는 [[직역]]과<ref>逐字譯(축자역);literal translation</ref> [[도착어]]에 어울리는 자연스러운 문장을 구성하려는 태도로 하는 [[의역]]으로<ref>意譯(의역);free translation)</ref> 크게 양분된다. 직역과 직역이나의역을 의역놓고 시비판하기는 하나가 옳고 그르다고는 할 수는 없지만곤란하지만, 글의 종류나 독자층에 따라 직역이직역해야 어울릴걸맞을 때가 있고 의역이의역해야 어울릴 때가 있다.<ref name="이희재"/>
 
원문이 손상되지 않게 축약한 정도를 좇아 발췌 번역과<ref>抄譯(초역);selective translation</ref> 완역으로<ref>完譯(완역);complete translation</ref> 양분된다. 원문이 손상된 축약이라면, 경개 역과<ref>梗槪 譯[경개 역];梗槪(경개) 飜譯(번역);condensed translation;원문을 크게 毁損(훼손)하여 槪要(개요)만 남긴 번역</ref> 축 역<ref>縮(축) 譯(역);abridged translation:원문을 상당히 縮小(축소)한 번역</ref> 그리고 전역<ref>全譯(전역);unabridged translation;전혀 손대지 않은 번역</ref> 나뉜다. 완역과 전역은 동의어다. 근대에 신문에 짧게 연재된 번역은 대부분 경개 역이었다.
== 어원 ==
[[파일:Rosetta Stone.jpg|thumb|80px|right|[[로제타석]]]]
번역을 뜻하는 영어 낱말단어 ''translation''는 [[라틴어]] {{lang|la|''translatio''}}에서 따온 말로서 "전달하다" 내지는 "보내주다"의 뜻을 지닌다뜻이다. 현대 [[로망스어군|로망스어]]에서는 이 단어를 유사어인 {{lang|la|''traduco''}} 로 받아들이고수용하고 [[독일어]]와 [[슬라브어파|슬라브어]]에서도 라틴어에서[[라틴어]]에서 차용된 단어를 뿌리로 보고 있으며간주하며 [[네덜란드어]]만이 예외이다.<ref>[[Christopher Kasparek]], "The Translator's Endless Toil", p. 83.</ref>
 
[[고대 그리스어|고대 희랍어]]에서 직역과 의역에 대한의역의 차이를 알 수 있다. 번역을 가리키는지칭하는 단어 {{lang|grc|μετάφρασις}} (''직역'', "건너 말하기")는 [[영어]]에서 직역을 뜻하는 말로서 "문자 그대로의그대로 한 번역", 다시 말해재언해 단어 대 단어의 등가를 이루는 번역을 지칭한다. 이와이것과 대칭되는 개념이 의역에 해당한다의역이다.현대적인현대에 표현을부합하게 빌리자면표현하면, 직역은 ''Formal Equivalence''이고 의역은 ''Dynamic equivalence''에 해당한다이다.<ref>Kasparek, "The Translator's Endless Toil", p. 84.</ref>
 
엄격히 말해 직역의 개념은 출발어에서[[출발어]]에서 번역하고자 하는 단어가 한 개 이상의이상 의미를뜻이 지닐있을 가능성이 있고 또한있으면서 문장에서 묘사하고자 하는묘사하려는 의미가뜻이 특정특정한 언어에서는 한 단어 이상으로 설명될설명 수 있기 때문에가능하므로, 불완전한 개념적 성격을 내포한다.개념성을 그러나내포하나 "직역"과 "의역"은 번역에 대한 가능한 접근법을 양극화하여양극화해 묘사함으로써묘사하여, 이상적인사유 설명이가능한 가능하도록범위에서 하고가장 있다완전하다고 간주되는 설명이 가능하게 한다.<ref>"이상적사유 가능한 범위에서 가장 완전하다고 간주되는 개념"은 [[번역학]] 이외의이외 분야에서도 유용하며 예를유용하고 들어예컨대 [[물리학]]과 [[화학]]에서도 찾아낼찾을 개념인 있다. 완전완전한 강체, 완전완전한 흑체, 완전완전한 소성체, 완전완전한 수정체, 완전완전한 유체유체가 사유 가능한 등의범위에서 개념이가장 이에완전하다고 해당한다간주된다. "Perfection in the Sciences. II. Perfection in Physics and Chemistry," ''Dialectics and Humanism'', vol. VII, no. 2 (1980), pp. 138–39.</ref>
 
가장 신성한 번역의 이미지는 로제타석이다. 이집트 민중언어민중 언어, 고대 그리스어희랍어, 이집트 상형문자 등 3개 언어로상형문자로 된 번역문이 기록된 로제타석은 이집트 상형문자의 해석에해석을 결정적인결정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하였다.<ref>''콜롬비아 백과사전'', 5번째 판, 1994, p. 2,361.</ref>
 
=== 서구의 이론 ===
[[파일:John Dryden portrait.jpg|thumb|right|200px|'''근대적근대성을 띤 번역가''' 존 드라이든]]
번역에 대한번역 연습과 이론에 관련해 토론은 고대부터고대에 시작됐으며시작됐고 오랜역사가 역사를 갖고 있다유구하다. 고대 그리스인들은희랍인은 의역과 직역을 구분지었으며구분했고 17세기의17세기에 작가였던구분법을 적용한 드라이든에작가인 의해 구분법이드라이든은 적용되기에번역을 이른다.표현하는 그는 번역을 표현의 두가지가지 방법을 판단하여 혼합하는하는 것으로혼합으로 규정하면서 선택에선택할 있어 도착어에는[[도착어]]에는 출발어에서[[출발어]]에서 사용된 표현에 있어표현에서 자유로운 번역(번역이<ref>dynamic equivalence)이</ref> 가능하다고 보았다간주했다:
 
{{cquote|단어가 나오면, ...(중략) 문자 그대로 아름답다. 원작자에게는 단어들이여러 단어가 바뀌어야 한다는 사실 자체게자체가 일종의사유 사고와도일종과 같을 것이다같으리라. 그러나... (중략) 어떤 언어에서 그토록 아름다운 문구가 다른 언어에서는 때로 야만적이거나야만스럽거나 전혀 상통하지 않을 수 있다. 따라서있어서 원작자의 언어에 충실하고자 단어 선택의 폭을 좁게 하는 일이란 번역가의번역자의 능력을 제한하는 지극히이성에 전혀 기초하지 비이성적인않는 사고방식이다.}}
 
[[파일:M-T-Cicero.jpg|thumb|left|80px|'''경고자:''' 키케로]]
그러나 드라이든은 적용된 번역에 있어번역에서 "상상"을 금기시 했다금기시했다. "화가가 생물체를 복사했다고 해서... 그가(중략) 그 사람이 속성과 특질을 바꿔버릴바꿀 특권은 없다... (중략)"
 
계통적계통상 서술로 짜여진짜인 번역에번역을 대한다룬 설명은 Dynamic and formal equivalence에 해당하며해당하고 1세기 고대 로마 대의시대 키케로와[[키케로]]와 호라티우스가[[호라티우스]]가 "단어 대 단어"의 번역을 금기시했던 사실과도사실과 일맥상통한다.({{lang|la|''verbum pro verbo''}}).
 
특별히 신학적인신학다운 다양성이 용인된 경우를때를 제외하고 번역에 있어번역에서 ''관습''이란 고대사 이후로 기조를 거의 변함없이 기조를 유지했다. 초기 기독교 시대와 중세 시대를 비롯해 고전주의 시대 이전, 18세기의18세기 번역가들은번역자들은 신뢰할 만한 번역을 꽤 융통성 있는 등가를 찾음으로써찾아서 이뤄냈다달성했다. 가능하면, 직역을직역하되 하되,반드시 필요하면해야 원래의하면, 의미를원의를 맞추거나 절대적인절대 가치를 설명하기설명하고자 위해 의역을 택하는의역하는 방식이었다. 보통 소설, 시, 악극의 형식, 영화, 웅변웅변을 등의위시해 명료한 발언에 이르는도달하는 다양한 문장 형태의 문맥에 기초해 번역이 이뤄졌다번역했다.
 
[[파일:Samuel Johnson by Joshua Reynolds 2.png|thumb|right|100px|사전 편찬자이자 문학비평가 새뮤얼 존슨]]
일반적으로일반으로, 번역가는번역자는 [[형태소]]의 원래 순서를 복제함으로써복제하여 문장의 뜻을 고스란히 옮기려는번역하려는 방법을 찾게 되는데 따라서모색하므로, 문형은 필요할 때에는때는 실제의실제 문법적문법 구조를 재해석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거핀다. [[고립어 (언어유형학)|고립어]]와 종합적여러 언어의가지를 문형한데 모아 합한 언어의 차이에서문형에서 오는생기는 차이가 그것이다.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는 문형이 고정적이지만한 번 정한 대로 변경하지 않지만, 자유로운 어형을어형이 지닌있는 폴란드어나 그리스어,그리스어나 러시아어는 해당 부분에서는해당부에서는 문제가 드러나지 않는다.
 
[[파일:Luther46c.jpg|thumb|left|110px|'''종교문 번역가번역자:''' 마틴 루터]]
한편, 출발어에서[[출발어]]에서 명시한 단어가 도착어에서[[도착어]]에서 결핍된 개념을 나타내고자노정하려고 할 때 번역가는번역자는 특정 언어를 빌려와 도착언어에[[도착어]]에 서술될 수 있도록서술되게 한다. 쉽게 말해, 눈을<ref>雪</ref> 지칭하려 할 때 에스키모인이 말하는 눈의 종류는 셀 수 없이 다양하지만무수하지만, [[말라위]] 사람에게 눈(雪)을눈을 말하려고 하면 번역가는 어려움을 겪기번역자는 쉽다곤란하다. 특정 단어를 빌려온다는 뜻은 차용언어나차용한 언어나 개념을 빌려와 언어간에언어 간에 적용하는 행위를 적용함이다운위한다. 단어를 빌려오는 행위이다. 때문에행위이라서 현대 유럽 언어에서 번역이 불가능한 부분은 거의문장은 찾아볼 수 없다. 다만없지만, 더 큰 문제는 문화적문화상 차이로차이 인해탓에 설명이 불가능한 경우가 생길 수 있다는 데 있다때이다. <ref>"Translating the 17th of May into English and other horror stories" [http://www.noproblem.no/translate.html], 2010-04-15. </ref>
 
언어도 교류와 [[교집합]]을 이루는 범위가 넓을수록 내지는, 두 언어와 또 다른 언어가 서로 직역과 의역의의역 범위에 있어범위에서 서로 사용될 수 있는 단어나 특질을특질이 많이 가지고 있을수록 번역에번역은 어려움이 적다. 그러나용이하나 언어에 관련해 [[생태적 지위|생태상 지위]]의 개념을 적용하면 단어가 지닌단어에 의미의내재한 범주에뜻의 따라범주를 변화가좇아 일어나므로변화하므로 어원학적어원학상 측면에서 특정특정한 언어의 단어가 잘못 연결될 소지도 크다. 예를예컨대 들어영어 영단어단어 ''actual''은 동족어인 프랑스어의 {{lang|fr|''actuel''}} ("현재의"), 폴란드어 {{lang|pl|''aktualny''}} ("현재의"),<ref>Kasparek, "The Translator's Endless Toil", p. 85.</ref>와는 다른 개념이며개념이고 [[한국어]]에 적용했을 "사실상의"라는 뜻을 지닌뜻인 ''actual''이 현재(Present)로 지나치게현재로<ref>present</ref> 과대 해석돼서는 안 된다.
 
번역가의번역자의 역할은 문화 대 문화의 가치를 교류하는 다리의 역할로서 적어도 2세기 로마의 그리스희랍 극작 번역가였던번역자였던 [[푸블리우스 테렌티우스 아페르]] 때부터 논의되기 시작했을 것이다시작했다.{{출처}} 번역가는번역자는 수동적이거나수동스럽거나 기계적인기계스러운 역할에 갇히는 개념이 아니므로 예술가의 역할과도역할과 줄곧 비교된다. 주요한 근거는 키케로의 비평에서 발견된다. 존 드라이든은 "번역이 사후 세계를 그려내는표현하는 종류의종류 일종"으로 보았고간주했고 번역가를 음악가나 작가로작가와 비교하는하는 것은비교는 플래절렛(플래절렛으로<ref>플루트의 일종)으로</ref> 호메로스를[[호메로스]]를 연기하는 알렉산더 포프와 바순을 사용한 호메로스의 이야기를 한 [[새뮤얼 존슨의존슨]]의 말에서도 발견해볼 수발견 있다가능하다.
 
[[파일:Johann Gottfried Herder.jpg|thumb|left|110px|요한 고트프리트 헤르더(Johann Gottfried Herder)]]
13세기 영국의 시인 [[로저 베이컨]]은 번역이 진실이라면 번역가는번역자는 두 언어 뿐만 아니라 내재된 과학까지 이해해야한다. 거의 그렇게 행동하는 번역가들이번역자들이 없는 것을실정을 볼 때 번역가는번역자는 번역과 다른 일을 하고자 하며 다른 번역가들도번역자들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듯하다.<ref>Kasparek, "The Translator's Endless Toil", pp. 85-86.</ref>
 
[[파일:Ignacy_Krasicki_by_Per_Krafft_the_Elder.jpg|thumb|75px|폴란드 번역가이자 작가 이그나시 크라시키]]
독일어로 [[성경]을 옮긴 [[마르틴 루터]]는 혹자가 모국어로 만족스럽게 번역을 한다는번역한다는 사실을 상정한 최초의최초 유럽인으로서[[유럽]]인으로서 알려져 있다. L.G. 켈리는 18세기 요한 고트프리트 헤르더가 한 말을 인용했다. 누군가가 자국어로 번역한 말이 "오래 전부터도 가장 분명히 서술됐다"<ref>L.G. Kelly "The Translator's Endless Toil", p. 86.</ref>
 
복합적으로두 가지 이상이 합쳐 있게 요구되는 번역가의번역자의 직무는 사전이나 유의어 추천목록에추천 목록에 완벽하게 적용될 만한 단어는 없다는 실정에 있다. 영국의 역사가 알렉산더 타이들러는 그의자신이 쓴 저서 ''Essay on the Principles of Translation'' (1790)에서 충실한 읽기가 번역 활동에 있어활동에서 사전보다 충실한 역할을 할 수 있음을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같은 맥락에서 듣기와 말하기의 중요성은 조금 더 이른 1783년 폴란드의 시인이자 문법가인 오뉴프리 안드레 코프진스키가 설명한 바 있다.<ref>Kasparek, "The Translator's Endless Toil", p. 86.</ref>
 
사회에서 요구되는 번역가의번역자의 특별한 역할은 [[장 드 라 퐁텐]]의 유고 수필에 쓰여있다쓰여 있다:
 
=== 종교서종교책 ===
 
[[파일:Domenico Ghirlandaio - St Jerome in his study.jpg|thumb|left|100px|'''Saint Jerome''']]
[[파일:MichaelangeloMoses20020315.jpg|thumb|100px|right|미켈란젤로의 작품, 성난 모세]]
종교서의종교책 번역에 상당한 중요성이 역사적으로역사상으로 부각됐다. 불교도 승려들은 [[인도]] 문화의 금언에 해당하는 [[수트라]]를 [[중국어]]로 번역했으며중들이 한 이는번역은 [[중국]]의 독특한 문화에 영향을 끼쳐 특히 [[효]]의 관념을 강조되게 하였다.
 
서구 사회에서 기록된 최초의최초 예는 [[구약성경|구약성서]]가 [[그리스어|희랍어]]로 3세기에 번역되기부터다. [[70인역]](Septuagint)으로<ref>Septuagint</ref> 알려진 [[성경|성서]]의 번역은 [[알렉산드리아]]에서 번역을 명받은 70명(70명이<ref>어떤 문서는 72명)의{{출처}}</ref> 한 번역을 가리키는데 전해지는70개 이야기에번역본은 따르면모두 모든독특성이 70개의있다는 번역본은 독특한 특성을 가지고전설이 있다{{출처}}. 70인역의70인 번역본이역본이 출발출발한 문구(문구로서<ref>source text)의</ref> 역할을 하면서 [[라틴어]]와 [[아르메니아어]], [[조지아어]] 등으로 번역되는 바탕이 됐다.
 
여전히 역사상 가장 위대한 번역자이자 성경을[[성경|성서]]를 라틴어로[[라틴어]]로 옮긴번역한 [[히에로니무스]](는<ref>혹은 예로니모, ;Saint Jerome)는</ref> 번역의 [[수호성인]]으로 불린다. 수세기 동안 [[로마 가톨릭교회|로마가톨릭로마가톨릭교회]] 초기 휩싸였던 번역본에 대한번역본 논쟁 와중에도 그의[[히에로니무스]]의 번역본을 사용했다. [[불가타]]로 불리는 초기의초기 번역된 성경이[[성경|성서]]가 예로니모가 번역한[[히에로니무스]]가 것에 해당한다번역이다.
 
[[종교 개혁|종교개혁]]과 동시대에 해당하는 시기로 넘어가면 [[성경|성서]] 번역은 각기의 유럽 언어로 번역되기 시작한다. 이 때의 시기는이때는 서방의서방 기독교가 [[로마 가톨릭,가톨릭교회|로마가톨릭교회]]와 개신교의[[개신교]] 분리가 진행되면서 각기의 교파에서 번역한 중요한 구절과 단어에단어를 대한대상으로 한 번역본에 차이가 나타나기노정하기 시작한다. 종교와 문화,문화와 언어가언어에 지닌내재한 각기의 특질이 문화적인문화상 맥락으로 반영되면서 [[마르틴 루터에루터]]에 의해의거해 독일어판 성경이[[성경|성서]]가 탄생하고 [[야굽 우젝이우젝]]이 폴란드어, 킹 제임스의 번역이 영어로 완성되기에 이른다.
 
오역의 유명한 예는 [[히브리어]]에서 찾아 볼 수 있다. 히브리어의 단어 {{lang|he|קֶרֶן}} (''keren'')은 "뿔"의 뜻을 비롯해 여러가지여러 가지 뜻이 있으나 문맥상으로는 광명의 줄기(줄기로<ref>빛줄기)로</ref> 간주할 수도 있다. 결과적으로결과로, 수세기 수세기동안동안 예술가들은 [[모세]]를 그릴 때 이마에서 뿔이 나오는 듯한 형상으로 그렸는데 대표적인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한 특징이 있는 예가 미켈란젤로의미켈란젤로가 제작한 조각상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일부 [[반유대주의]]를 표방했던 기독교인들은기독교도는 이러한이런 묘사를 [[유대인]] 대한향한 증오를 증폭하는 용도로 악용했으며악용했고 유대인이 악마의 뿔을 단 자들이라는사람들이라고 근거 없는없이 주장을 폈다주장했다. 또다른 유명한 오역으로 낙타와 바늘구멍 이야기가 있다.<ref>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부자는 천국에 들어가기가 어려우니라. 다시 너희에게 말하노니 약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이 부자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쉬우니라 하신대 / 마태복음 19장제19 24절장 제24 절</ref> 이것은 초기 [[성경|성서]] 번역자 중 누군가가누군가 밧줄이라는 그리스어뜻인 희랍어 kamilos를 낙타를 뜻하는 kamelos로 오역한 결과라는 것이다. 그러나 정설은 아니다결과이다.<ref>http://bookmaking.egloos.com/m/508425</ref>
 
== 충실함과충실과 투명화 ==
충실함(원문과충실과<ref>[[출발어]]와 같도록같게 함)과하는 것</ref> 투명화는 번역에번역에서 있어사유 가능한 이상적인범위에서 가장 완전하다고 간주되는 가치 두 가치로개로 때로는 상충되기에상충되므로 문제의 소지가 있다. 17세기의17세기 프랑스 논평가는논평자는 단어 "{{lang|fr|''les belles infidèles''}}"이란 단어를예로 들면서 번역가들이번역자들이 여성처럼 ''충실''하거나 ''또는'' 아름다울 수 있지만 둘 다의 가치를 찾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주장했다.<ref>프랑스의 철학가이자철학자이자 작가인 길 메나주는 인본주의자 페로 니콜라스 다블라코(1606-64) 번역에 대해번역을 다음과 같이 평한 바 있다: ''{{lang|fr|"Elles me rappellent une femme que j'ai beaucoup aimé à Tours, et qui était belle mais infidèle."}}'' ("이 글귀들은여러 문구는 내가 [[투르]]에서 정말로 사랑했던 한 여성을 생각나게 합니다. 그녀는그 여성은 사랑스러웠지만 제게 충실하진 않았지요They remind me of a woman whom I greatly loved in Tours, who was beautiful but unfaithful.") 암파로 후르타도 알비르 인용 {{lang|fr|''La notion de fidélité en traduction'',}} (충실하게충실한 번역함에번역을 대한다룬 고찰), Paris, Didier Érudition, 1990, p. 231.</ref>
 
충실함이라는충실이라는 가치는 번역이 번역할 대상의 내용으로부터대상을 왜곡 없이 정확하게 표현될 수 있도록표현하게 하는 범위를 지칭하며지칭하고 투명화는 영문이 한국어로 번역될 때 한국어 사용자에게 원래부터 한국어로 쓰여진 것처럼듯이 느껴질수 있게느끼게 문법과 어문 구조, 숙어구조와 등을숙어를 사용하는 방식을 일컫는다.
 
번역의 첫번째 조건을번째 충족하는조건 것이충족이 "충실함충실"으로 간주 수 있으며가능하고번째의번째 조건이 관용구일 것이다관용구이다. 두 가지 가치는 일방을 반드시 배타적이지배척하지는 않으며 호혜관계에호혜 있다.관계에 다만있지만, 주제에주제별로 따라 충실함을충실을 판단하는 기준에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번역되어야 하는 대상의 성격이나 문구가 쓰여진 방식, 문자 그대로의 가치 그리고그대로 사회적가치와 역사적사회상· 맥락에역사상 이르기까지맥락까지 고려될 사안도 많다.
 
투명화를 판단하는 기준이라 함은기준은 거리낌이 없는 것에 있다. 관용구를 적절히 사용하지 못한 번역본은 "한 눈에 보기에도 그른" 것이다. 단어 대 단어를 번역하는 극단적인극단인 경우는예는 대개 기계 번역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언어를 표현하는 특정한 방식에 어긋남이상충이 드러나기 쉽다.
 
[[파일:Friedrich Daniel Ernst Schleiermacher.jpg|thumb|right|120px|]]
그럼에도그런데도 불구하고 번역가는번역자는 어떤 문맥에서는 문자 그대로의그대로 번역을번역하고자 만들어내고자 의식적인의식스러운 방법을 탐구해야할탐구해야 할 때가 있다. [[문학]]이나 종교,종교나 역사서를역사책을 번역할 때에는 원문과 될 수 있는가능한변질됨이변질되지 없이 번역될 수 있도록않게 번역한다. 번역가는번역자는 원문으로부터원문에서 지역적이거나지역스럽거나 문화적인문화상 맥락을 설명하기 위해설명하고자 특정특정한 단어나 표현을 빌려오기도차용하기도 한다.
 
최근에 와서는 "투명화를 택하지 않은" 방식의 번역을 지지하는 옹호론자들이 있다. 프랑스의 철학가철학자 안토니에 베르만은 12개의 시구 번역에12개 있어번역에서 고유의고유한 형태로 나타나는 12개의노정하는 변형된 경향을경향 12개를 설명한 바 있다.<ref>Antoine Berman, ''L'épreuve de l'étranger'', 1984.</ref> 미국의[[미국|米合衆國]]人(미합중국인)이고 이론가이론을 좋아하는 로렌스 베누티는 번역가가번역자가 이질적인이질스럽게 번역번역하는 전략을 택할 것을선택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이는이것은 쉽게 말해 외래에서 온 문장임을문장이라는 사실을 버리려는 보통보통으로 번역의번역하는 습관이 잘못됐음을 주장하는잘못됐다는 것과주장과 같다.<ref>Lawrence Venuti, "Call to Action", in ''The Translator's Invisibility'', 1994.</ref>
 
대부분 투명화에 반하는 주장을주장하는 펴는이론을 이론가들은좋아하는 사람들은 독일의 [[낭만주의]]로부터에서 뿌리를 찾는다. 가장 저명한 영향을 끼친 철학가인철학자인 [[프리드리히 슐라이어마허]]의 세미나 강의 "On the Different Methods of Translation" (1813)에서 그는[[프라드리히 번역방법을슐라이어마허]]는 구분짓는다번역하는 방법을 구분한다. "독자를 향한 작가"(<ref>투명화)</ref> 방식과 원문의 외래성에 지나치게과도히 충실한 성격을 띠는 "원작자를 향하는 작가의 방식"이다. 슐라이어마허는 원작자를 향한 접근법을 더 선호했다.선호한 그는[[프리드리히 슐라이어마허]]는 외래성에 충실하려는 방식 때문에 이 방식에 대한사이가 우호적인좋은 입장을태도를 취한보이지 것이않고 아니라[[프랑스]]의 프랑스의 문화적문화상 우월주의에 반대하는 애국주의자의 입장으로서태도로서 독일 독일문학을문학을 선도하고자 했다.
 
현재 서구의 번역 관행은 충실성과 투명화 두 관점을 중점적으로중점으로 바라본다.바라보나 그러나 항상 그렇지는 않으며않고 고전주의 이전의이전 로마와 18세기에는 대부분의번역자 번역가들이대부분이 단순한 번역의 영역에서 한발짝 더 나아간진일보한 입장인태도인 번안의번안하는 방식을 취했다보였다.
 
번안은 서구적인서구다운 방식이 아니다. [[인도]]의 서사시인 [[라마야나]]는 여러 가지 토착언어에토착 언어에 다른 모습으로 전승되어 전해지고 있으며전승되며 내용도 각기 다르다. 유사한 예가 중세 기독교 시대의 문학에도 나타났으며나타났고 각 지방의각지의 문화나 도덕적도덕에 부합한 관습에관습을 따라좇아 차이를차이 나타냈다났다.
 
=== 등가 ===
충실함과충실과 투명화에투명화을 대한대상으로 한 논점은 등가의등가 입장을태도를 취하는보이는 부분에 있어서도부분에서도 연구됐다. 등가(등가는<ref>Equivalence)는</ref> 형식적사물이 등가(외부로 나타나 보이는 모양을 위주로 하는 등가와<ref>Formal Equivalence)와</ref> 역학적역학의 등가(원리나 성질을 띠는 등가로<ref>Dynamic Equivalence)로</ref> 구분되며 충실함과충실과 투명화에 각기 해당하는 개념이다. 이 개념은 번역가번역자 유진 나이다와 연관돼 있으며있고 성경을[[성경|성서]]를 번역하는 방법을 묘사하고자묘사하려는 하는 하나의방편 방편으로일종으로 설명됐지만 두 방법은 다른 번역에도 적용될 수적용 있다가능하다.
 
형식적사물이 외부로 나타나 보이는 모양을 위주로 하는 등가는 직역(<ref>Metaphrase)</ref>, 역학적역학의 원리나 성질을 띠는 등가는 의역에 해당한다. 역학적역학의 원리나 성질을 띠는 등가는 단어 ''Dynamic''이라는 단어 이외에도외에도 단어 ''functional''(기능적)<ref>하는 구실이나 작용과 관련된.</ref> 묘사되기도 하며 원문에 표현되는 필수적인꼭 있어야 하는 생각을 전달한다. 필요하다면, 문맥 자체의 문형이나 바탕을 무시하므로 문형이 수동인지 능동인지가 중요한 대상이 아니다.
 
상이해서 대비되는, 사물이 외부로 나타나 보이는 모양을 위주로 하는 등가는 문맥을 넘어 문장 자체를 문자 그대로 단어와 단어가 호응되게 표현하고자 한다. 이것을 {{lang|la|''verbum pro verbo''}}로 표기하는데 필요하다면 [[도착어]]에 나타나는 특징을 무시하는 때를 택하기도 하나 [[번역학]]론에서 보았을 때 두 가치를 대상으로 하는 정확한 구분은 모호하다. 상이해서 대비되게 등가 이론을 대상으로 한 태도 차이가 다양한 번역을 대상으로 한 반경을 확장하려는 태도을 대변한다. 각 태도는 다양한 시대와 다양한 문맥에 같은 번역자에 의거해 적용될 수도 있고 여러 관점에서 볼 때 한 번역자가 번역 문구 일부를 번역하면서 각 문장에 모두 같은 번역 방식을 구현하라는 법도 없기 때문이다. 두 방식이 여러 시기에 사용되면서 건실한 방법으로써 번역된 여러 작품은 역학의 원리나 성질을 띠기도 하고 외부로 나타나 보이는 모양을 위주로 하기도 하다.<ref>Christopher Kasparek, "The Translator's Endless Toil", pp. 83-87.</ref>
대조적으로 형식적 등가는 문맥을 넘어 문장 자체를 문자 그대로 단어와 단어가 호응될 수 있게 표현하고자 한다. 이를 {{lang|la|''verbum pro verbo''}}로 표기하는데 필요하다면 도착어에 나타나는 특징을 무시하는 경우를 택하기도 한다.
 
등가의등가 개념이 중요한 또다른 이유는 미숙한 사람들이 범하는 실수 중 하나가 잘못된 품사나 단어를 선택해 표현하는하는 데서표현에서 나타나는하는 노정에 있다. 같은 품사나 내용을 찾으려는 입장이 좀태도가나아갔는가 혹은나아갔는지 원론에 충실했는가에충실했는지를 따라좇아 이론이설명된 설명됐음을이론을 보았을 때도 등가 이론은등가론은 중요성을 갖는다띤다.
그러나 사실 번역학 이론에서 보았을 때 두 가치에 대한 정확한 구분은 모호하다. 대조적으로 등가 이론에 대한 입장차이가 다양한 번역에 대한 반경을 넓히고자하는 입장을 대변한다고 볼 수 있다. 각기의 입장은 다양한 시대와 다양한 문맥에 같은 번역가에 의해 적용될 수도 있고 여러 관점에서 볼 때 한 번역가가 하나의 번역 문구를 번역하면서 각각의 문장에 모두 같은 번역 방식을 취하라는 법도 없기 때문이다. 두 방식이 여러 시기에 사용되며 건실한 방법을 통해 번역된 작품들은 역학적이기도 하고 형식적이기도 하다.<ref>Christopher Kasparek, "The Translator's Endless Toil", pp. 83-87.</ref>
 
등가의 개념이 중요한 또다른 이유는 미숙한 사람들이 범하는 실수 중 하나가 잘못된 품사나 단어를 선택해 표현하는 데서 나타나는 데 있다. 같은 품사나 내용을 찾으려는 입장이 좀 더 나아갔는가 혹은 원론에 충실했는가에 따라 이론이 설명됐음을 보았을 때도 등가 이론은 중요성을 갖는다.
 
=== 역번역 ===
"역번역"이란 번역된번역장을 문장을 다시 원문의 언어로원어로 참고나 주석 없이 되돌리도록되돌리는 하는 행위를 말한다행위이다. 번역본이 공지된 허가를 얻은 상태에서 임상 목적이나 치료의 목적으로 사용됐을 시 유럽연합의 윤리위원회나 [[기관생명윤리위원회]]의 감독 하에감독하에 역번역이 이뤄진다. <ref>[http://www.gts-translation.com/medicaltranslationpaper.pdf Back Translation for Quality Control of Informed Consent Forms Journal of Clinical Research Best Practices] 2006-02 검색</ref>
 
기계번역의기계 경우번역은 역번역의 영어 용어는 "round-trip translation"(왕복)<ref>왕복</ref> 불리기도 한다.
 
역번역과보통 원문을원문 비교하는번역과 행위는질에 보통관계된 원문대조를 번역과의꾀하고자 질적역번역과 대조를 꾀하기원문을 위함이다비교한다. 적절한 방법이기는 하지만방법이지만, 꼭 완벽한 결과를 제시하는 방법으로 볼 수는 없는 오점이 있다.<ref>[http://www.atc.org.uk/winter2004.pdf Back Translation: Same questions – different continent Communicate Winter 2004 5 Association of Translation Companies 2007-11-20]</ref>
 
고문서로 발견된 유물이 원어로는 존재하지 않고 번역된 언어로만 존재할 경우에때에 고고학자들이 원어로 바꾸어 원문을 되살리려는되살리려고 노력을 하기도노력하기도 한다. 유사하게 역사학자들이 다른 언어로부터언어에서 번역된 문서로 의심되는 유물을 발견했을 시 역추적을 번역으로 이룸으로써번역하여 근거를 찾아낸다색출한. 보통 특정특정한 관용구나 언어, 미세한 문법적문법상 구조로 발견할 수 있어 이런 특질을 바탕으로토대로 원어로부터원어에서 파생된 번역본인지 가늠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예컨대 ''[[틸 오일렌슈피겔]]'' 대한대상으로 고지독일어로한 고지 독일어로 표현된 이야기들여러 이야기 중에서는 저지독어로만저지 독일어로만 표현 가능한 익살을 표현하는 경우가때는 있다.여러 이런이야기이 경우에는 이야기들이 전부 내지는전부나 적어도 상당부분상당부 원래 저지독어로저지 쓰여졌고독일어로 고지독어로쓰였고 번역돼고지 독일어로 번역돼의역의의역인 표현법이 과장됐음을과장됐다는 사실을 나타낸다노정한다.
 
유사하게 [[아람어 원어론]] 지지자들의지지하는 사람들의 관점에서도 예를 찾을 수 있다. 그들은 신약성서나 원문이 원래 [[아람어]]로 쓰여졌다고 보는데사람들은 그 근거를 각기 존재하는 다른 고대 그리스어희랍어 신약성서본과[[신약성서]]와 비교했을 시 [[아람어]]로 역번역한 번역본이 훨씬 매끄럽다는매끄러우므로 [[신약성서]]나 있다원문이 원래 [[아람어]]로 씌었다고 간주한다. 그리스어에서희랍어에서 표현되지 않거나 이해할 수 없는불가해한 익살이나 문법적문법상 특질이 [[아람어]]에서는 번역 가능하기 때문이다.
 
== 문학 번역 ==
소설이나소설, 연극, 시를 등의위시한 문학작품의문학작품 번역은 고유의고유한 면모에 따른 문학적문학상 추구로 여겨진다간주된다. 예를 들어예컨대 캐나다 문학에서는 특별히 영어-프랑스어, 프랑스어-영어 번역 최고 작품을 선정해 매년 작가상을 수여하고 있다준다.
 
=== 역사 ===
앞서 설명됐듯이전술했듯이 서구에서 가장 초기의초기 중요한 번역은 70인역에서70인 이뤄졌으며역에서 이뤄졌고 기원전 3~1세기3세기에서 사이에1세기에 알렉산드리아에서 [[코이네 그리스어]]로 유대 문구들의여러 집성체들이문구의 집성체가 번역됐다. 흩어져있던흩어져 있던 유대인들은 조상의 언어를 잃어버렸고 조상의 언어가 새겨진 조각들의여러 그리스어조각의 희랍어 번역본을 필요로 했다<ref>J.M. Cohen, p. 12.</ref>
 
중세 시대에 걸쳐, 라틴어는 [[링구아 프랑카]]로 기능하면서 서구 사회의 지식인이 사용하는 언어로서 기능했다. 9세기 [[앨프레드 대왕]]은 그의자신이 통치하는 시대에 훨씬 앞선 생각으로서 앵글로색슨 언어로 [[베다 베네라빌리스]]의 ''Historia ecclesiastica gentis Anglorum''와 [[보이티우스]]의 ''Consolation of Philosophy''를 번역하도록번역하라고 지시했다. 당시 교회에서는 예로니모의예로니모 불가타를 번역하는 데번역에서도 있어서도불공정하고 편파적인일방으로 경도된 대해형편에 난색을 표했었다.<ref>J.M Cohen, pp. 12-13.</ref>
 
[[아시아]] 대륙에서는 [[불교]]의 전파가 대규모의대규모 번역을 필요로 했으며 천년동안천년간 이어졌다. [[서하]] 때 그러한그런 노력이 대대적으로대대모로 이루어졌다달성됐다. 정부의행정부가 지원 하에지원하여 서하는 수많은 불교서적을불교책을 중국 대륙에 가져왔다.
 
[[아랍인]]에 의한의거한 대규모의대규모 번역도 있었다. 그리스희랍 세계를 침략한 이후 과학과 철학 이론에이론을 대한대상으로 한 아랍어 번역본이 만들어졌으며만들어졌고 중세 시대에는 이러한이런 아랍어 서적들이아랍어책이 특히 [[스페인]]의 [[코르도바]]에서 라틴어로 번역되기에 이른다.<ref>J.M. Cohen, p. 13.</ref> 그리스어나희랍어나 원래의원래 아랍어 작품들이여러 작품들 라틴어로 바뀌면서 유럽의 [[스콜라 철학]]이 진보하는 데 적지진보에 않은많은 역할을 한다.
 
[[파일:Chaucer Hoccleve.gif|thumb|right|150px|[[제프리 초서]]]]
넓은 의미에서광의에서 서구 세계의세계 번역에 관련한 관습과 경향은 영어로 이뤄진 번역에서 찾아볼 수 있다. 영어로 번역된 가장 정교한 작품은 14세기 제프리 초서가 [[이탈리아어]]로 쓰여진 지오반니 보카치오의 ''Knight's Tale''과 ''Troilus and Criseyde''를 바꾼 것이다이다. 프랑스어로 된 ''Roman de la Rose''로 시작해 보이티우스의 작품을 라틴어에서 영어로 완역하기에 이른다. 초서는 영시에서 문학적 번안과 초기에 세워진 문학적 언어에 관련한 전통을 세운 것으로 평가받는다.<ref>J.M. Cohen, p. 13.</ref>
 
이탈리아 르네상스 시대에는 번역의 새로운 전기가 생겨나게 됐으며 [[코시모 데 메디치]] 가가 투르크 세력의 공습으로 콘스탄티노플이 무너지기 직전에 [[플로렌스]]로 오면서부터 시작됐다. 플루토의 작품이 [[마르실리오 피치노]]의 손에서 번역되기 시작했고 에라스무스가 신약성서의 라틴어 본을 새로운 번역관으로 접근하기 시작했다. 처음으로 독자들이 표현의 정도에 대해 철학적이고 종교적인 신념에 바탕하여 번역에 대한 요구를 할 수 있게 됐다. 플라토와 아리스토텔레스, 예수가 사용한 글귀들의 정확한 표현에 대한 의견이 피력되기 시작한 것이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