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와다 타이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잔글
엑스에 [[1985년]]에 가입했으나 중도에 탈퇴했다가 [[1986년]]부터 [[1992년]]까지 지속적으로 활동했다. 인디즈 시절의 엑스멤버들의 의상을 직접 제작 하거나, [[토시 (가수)|토시]]의 헤어 스타일도 그가 고안하기도 했었다. 주로 [[베이시스트]]로 활동 했었으나, 앨범 《[[Jealousy]]》의 곡 〈Voiceless Screaming〉에서는 본인이 [[기타]]를 연주 하기도 했다. 또한 대부분의 곡에 편곡을 담당했다. 베이스 연주실력이 매우 뛰어났으며 타이지 탈퇴 전 엑스(이하 엑스재팬)의 명곡이란 명곡들은 모두 타이지의 편곡시 없었다면 탄생하지 못할 곡들이다. 또한 작곡에도 상당한 소질을 보였었다. 그는 [[요시키 (음악가)|요시키]]에게 편중 된 수익 분배에 불만을 품고 공정한 배분을 주장 했었으나, 거절 당하고 결국 1992년 [[도쿄돔]]에서 열린《[[파멸을 향하여]]》를 끝으로 수익금 분배 문제와 음악성의 차이의 이유로 엑스에서 해고됐다.
 
== 엑스이후의엑스 이후의 활동 ==
1992년 4월 [[라우드니스 (밴드)|라우드니스]]에 가입하지만 [[1993년]] 11월 라우드니스를 탈퇴하고 [[1994년]] [[D.T.R]]에 가입한다. [[1996년]] D.T.R은 사실상의 활동을 휴지하게 되며, [[2000년]]에는 [[클라우드 나인]]을 결성한다. [[2001년]]에 그 밴드에서 탈퇴 했으며, 클라우드 나인에서 [[2007년]] [[10월]]부터 한시적으로 활동 했고, [[2009년]]부터는 [[The Killing Red Addiction]], [[TSP]], [[TAIJI with HEAVEN'S]]을 결성해 활동하였다.
 
== 엑스탈퇴엑스 탈퇴 이후의 인생 ==
엑스의 탈퇴 이후에 그의 인생이 망가져 가기는 했지만, 특히 [[D.T.R]]의 활동 휴지 전후의 타이지의 인생은 더욱 더 비참해져 갔다. 일도 능숙하게 하지 못하게 되고, 정신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힘든 생활을 보내게 되었다. 결국 아내와도 이혼을 하게 되어 집을 나온 타이지는 [[우에노]]에서 [[노숙자]]로서 생활하기까지 된다. 그 후, 친어머니로부터의 도움으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지만,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상태가 유지 된다.
그 후에도 과음으로 간이 상하거나 정신병에 걸려 입원하는 등의 상태가 계속 된다. 그 후로 거의 정신적인 질병은 발병하지 않지만, 오토바이 사고를 내, 피해자가 생애를 목발로 살아가야 하는 큰 부상을 입혀, 심신 모두 만신창이가 되어 버린다. 하지만, 지금은 음악을 연주 할 수 있는 상태까지 심신을 회복해, 몸에 부담을 갖지 않는 정도의 선에서 음악 활동을 계속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