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퉁구스카 폭발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remove self-published sources using AWB)
'''퉁구스카 폭발사건'''은 [[1908년]] [[6월 30일]] 오전 7시 17분경에 지금의 [[러시아]] [[시베리아]] [[크라스노야르스크 지방]]의 [[포트카멘나야퉁구스카 강]] 유역 북위 60° 55′, 동경 101° 57′ 지점의 밀림에서 발생한, 원인을 알 수 없는 대규모의 공중폭발 사건이다.
 
불덩이가 서쪽에서 동쪽으로 날아가다가 폭발했다. 폭발한 불덩이는 후에 10-15 메가톤가량 된 것으로 추정되었으며 나무 6천만6~8천만 그루에 해당하는 2,150 제곱킬로미터의 숲을 파괴하였다. 파괴된 숲에서는 사건으로 죽은 천오백마리의 [[순록]]시체와 옆으로 뉘여진 나무들이 발견되었으며, 전신주처럼 제대로 서있으나 나무들의 가지는 모두 부러진 특이점 또한 있었다. 어린 [[나무]]들이 무성하게 자랐다.
 
당시 목격자들도 "450km나 떨어진 곳에 있던 [[기차]]를 타고 있었음에도 심한 땅울림과 함께 돌풍이 몰아쳐서 [[열차]]가 전복되었다.", "사건현장에서 15km 떨어진 곳에서 방목하던 [[가축]] 천오백마리가 타 죽었다"라며 '공포의 불덩이'가 일으킨 폭발의 위력이 얼마나 대단했는지를 증언하였다.
 
폭발의 원인으로는 [[블랙홀]]추락설, [[운석]]추락설등의 수많은 가설이 나왔지만 [[2013년]]에 운석 파편을 발견하여 대폭발의 원인이 [[석질 소행성]]임을 발견해 냈다.<ref>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30503601010</ref>
 
핵폭발과 소행성충돌의 경우에만 형성된다고 알려진 충격석영이 발견되었다.
 
19세기 지도에는 존재하지 않던 '체코 호수'를 운석파편이 형성하였다고 보는 시각 또한 있으나 아직 정확하게 해명되지 않은 사건이다.
 
 
 
 
 
== 바깥고리 ==

편집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