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차 진주성 전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태그: 인터위키 제거
|그림크기 = 250px
|설명 = 충무공 김시민 장군상(진주성)
|날짜 = [[1592년]] [[11월 9일]]([[음력 10월 6일]])
|장소 = [[조선]] [[경상도]] 진주목 진주성<br />(현재 [[경상남도]] [[진주시]])
|결과 = 조선군의 승리<br />조선군의 진주성 방어 성공
[[1592년]] 음력 6월 이후 전국에서 봉기한 의병들의 맹활약으로 기세가 꺾인 일본군은 병력을 집중하여 어떻게든지 하삼도의 관문인 경상도를 손아귀에 넣으려 했지만 전란 이래 [[진주성]]만은 공략하지 못하였다. 진주성은 앞은 [[남강 (경상도)|남강]]이 흐르고 후방 삼면은 험준한 형세로 석벽을 높이 쌓아 올린 매우 견고한 성이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남도를 장악할 수 있는 본거지이자 [[전라도]] 침입의 교두보 역할을 해낼 수 있는 요충지가 바로 진주성이라 여기고 공략을 명령하였다.
 
[[1592년]] [[11월 7일]]([[음력 10월 4일]]) 일본군은 3만의 군사를 이끌고 진주성을 포위하였다. 성안에는 진주목사 [[김시민]]을 위시한 3천 8백여 명의 병력과 백성들이 합세하여 결전 준비를 갖추었고, 성밖에서는 홍의장군 곽재우가 이끄는 경상도 의병이 일본군을 배후에서 견제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일본군은 섣불리 공격하지 못하다가 마침내 주위의 민가를 모조리 불지르고 총탄과 화살을 마구 쏘아대며 공격을 시작하였다. 일본군에 맞서 성안의 군사들은 [[현자총통]]을 비롯한 총포와 화살로, 백성들은 돌과 뜨거운 물로 대항하였다. 게다가 [[임계영]], [[최경회]]가 이끄는 전라도 의병 2천여 명이 성밖에서 왜군의 후방을 기습 공격하였다. 그리고 곽재우도 유격작전을 펼치며 적을 혼란에 빠뜨리고 더욱나가 피리를 불며 적을 심리적으로 불안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11월 12일]]([[음력 10월 9일]]) 승리가 점차 코앞에 다가오는중 진주 목사 [[김시민]]이 , 왜군의 총탄에 맞아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진주성을 공격한 지 이레 만인 [[11월 13일]]([[음력 10월 10일]]) 일본군은 퇴각하였고, 마침내 민관군(民官軍) 할 것 없이 단결하여 항전하였던 조선은 진주성을 방어해냈다. 하지만 이 전투의 주역인 김시민장군은 치료를 받았지만 11월 21일(음력 10월 18일날18일) 그만 순국하고 만다. 그의 나이 향년39세였다향년 39세였다.
 
이 제1차 진주성 전투는 [[진주대첩]]으로 [[한산대첩]], [[행주대첩]]과 더불어 임진왜란 삼대대첩의 하나로 일본군이 호남으로 진출하려던 계획을 좌절시킨 전략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승리였다.<ref> {{웹 인용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