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진주성 전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HotCat을 사용해서 분류:진주시을(를) 삭제함, 분류:진주시의 역사을(를) 추가함)
|그림 = 진주성전투지도.gif
|설명 = 진주성을 공격하고 있는 가토 기요마사의 모습.
|날짜 = [[1593년]] [[7월 20일]]([[음력 6월 22일]]) ~ [[7월 27일|27일]]([[음력 6월 29일|29일]])
|장소 = [[조선]] [[경상도]] 진주목 진주성<br />(현재 [[경상남도]] [[진주시]])
|결과 = 일본군의 승리<br />진주성 함락과 일본군 퇴각
}}
 
'''제2차 진주성 전투'''는 [[1593년]] [[7월 20일]]([[음력 6월 22일]])부터 [[음력7월 6월 29일27일|같은 달 27일]]([[음력 6월 29일]])까지 [[진주성]]에서 3천여 명의 조선군과 6만여 명의 민간인 그리고 10만여 명의 일본군과의 벌어진 전투이다. 이 전투에서 [[진주성]]이 함락되고, 진주목사 [[서예원]]을 비롯하여, [[김천일]], [[최경회]] 등 대부분의 지도부가 남강에 투신하거나 전사를 하였다.
 
== 배경 ==
[[임진년]] [[1592년]] 11월 8일([[음력 10월 5일]])부터 13일([[음력 10월 10일|그달 10일]])까지 6일간에 걸쳐 약 3만의 병력으로 총공세를 펼쳤다가 실패한 일본군은 호남으로 통하는 관문을 확보하고 [[진주대첩]]의 보복을 위하여 집요하게 진주성 공략을 준비하였다. 이듬해 [[계사년]] [[1593년]] 거의 모든 일본군을 동원한 10만과 800척의 선박을 동원하여, [[함안]], [[진주시|반성]], [[의령]]을 차례로 점령하고 진주성 공격에 다시 나섰다. 조정과 야전지휘관들은 [[일본]]군이 이처럼 모든 전력을 [[진주성]] 하나에 투입하는 전략적 모험을 하리라고 단정할 수가 없어 명확한 판단을 할 수 없는 상태였다.
 
그 당시 [[명나라]]와 [[일본]]군이 화의를 교섭하고 있었는데 [[일본]]군과의 전면전을 통하여 전쟁을 속히 종결하기를 원하던 [[조선]]은 협상에서 사실상 배제되었고 [[조명연합군]]의 추격도 멈추었다. [[일본]]군은 이 때를 이용해 [[진주성]]을 총 공격 하게된다. [[진주성]] 안에는 수천 명의 병사만이 있었고, 사실상의 전투력은 부족했다. 게다가 조정에서는 [[명나라]]군에게 요청한 [[진주성]]으로의 원군 투입이 거절되자 방어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하여 수성을 포기하라는 명을 내렸다. 도원수 [[권율]]과 [[곽재우]]조차도 진주성에서 10만의 일본군을 상대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하여 방어전을 반대하였다. 그러므로 [[진주성]] 이외의 명·조선군은 방관 상태에 있어 성은 완전히 고립된 상태였다. 하지만 방어사 [[황진]] 및 의병장들은 권고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진주에 남아 싸울것을 결의했다.
=== 전투 ===
[[파일:진주성 전투.jpg|thumb|left|320px|사륜거를 사용하는 일본군]]
[[7월 19일]]([[음력 6월 21일]]) 일본군 기마병 2백여 기가 출몰하여 진주성을 살피고 돌아갔다.
 
[[7월 20일]]([[음력 6월 22일]])에는 처음 교전이 일어나 일본군 30여 명을 쏘아 죽이니 퇴각을 하였다가, 초저녁과 2경, 3경에 다시 공격을 해왔다가 퇴각을 하였다. 조선군은 남쪽에는 남강이 흐르기 때문에, 침입이 예상되는 서북쪽에 해자를 파고, 물을 흘려 호를 만들었으나, 일본군은 해자에 흙을 메워 길을 만들었다.
 
[[7월 21일]]([[음력 6월 23일]]) 낮에 3회, 밤에 4회를 공격을 하였고, 24일에는 적의 증원군 1천여 명이 동서로 진을 쳐서 포위하였다.
 
[[7월 23일]]([[음력 6월 25일]]) 일본군은 동문 밖에 흙을 쌓아 언덕을 만들고, 흙으로 만든 대를 세워 성안으로 사격을 퍼부었다. 이에 충청병사 황진도 성안에 다시 높은 언덕을 쌓아 대처를 하였으며, 낮의 세 차례 공격과 밤의 네 차례 공격을 모두 격퇴하였다.
 
[[7월 24일]]([[음력 6월 26일]]) 일본군은 방책을 만들어, 탄환과 화살을 막으면서 화전 공격을 하여 성내의 초옥을 불태우면서, 맹렬한 공격을 퍼부었고 다시 전서를 보내 항복을 독촉한다. 이 날도 밤낮으로 일곱 차례를 싸워 적을 격퇴하였다.
 
[[7월 25일]]([[음력 6월 27일]]) 일본군은 동문과 서문 밖에 다섯 군데의 언덕을 축조하고 거기에 공성용 대나무 대를 세워 하향 조준으로 사격을 하여 조선군 300여 명을 죽였고, 철갑을 입고 사륜거라는 장갑차를 끌고 와, 철추로 성문을 뚫으려 했다. 장사였던 김해부사 이종인이 연거푸 적을 베어 물리치고, 조선군은 기름과 햇불을 던져 일본군에 대항하여 격퇴시켰다.
 
[[7월 26일]]([[음력 6월 28일]]) 야간 경비가 소홀하여 적이 몰래와서 성을 뚫으려하는 것을 힘들게 방어를 했으며, 1천여 명의 적이 죽었는데 황진도 적이 쏜 탄환을 맞고, 전사를 하였다.
 
=== 함락 ===
[[파일:Choksuk pavillion in Jinju Castel.JPG|thumb|250px|순국선열의 넋이 깃든 촉석루]]
[[7월 27일]]([[음력 6월 29일]]) 전사한 황진을 대신하여 목사 [[서예원]]이 경비대장을 맡았으나, 겁을 먹고 사기를 떨어뜨리는 행동을 하자 경상우병사 [[최경회]]가 직을 파하고, 장윤에게 그 직을 맡겼으나 장윤도 탄환에 맞아 죽게 된다. 오후에 비가 내려 동문의 성이 무너지자 일본군은 노도와 같이 밀려왔는데, 활과 화살로 대응을 하지 못하므로 창과 칼로 육박전이 일어나게 되고, 이종인도 일본군의 탄환을 맞고 죽게 된다. [[김천일]]도 [[촉석루]]로 모여 항전을 하다가 아들과 함께 끌어안고 남강에 몸을 던져 죽는다. 이때 최경회와 여러 장군도 남강에 투신하여 죽게 된다.
 
== 결과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