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성술의 행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File:Venus8.jpgFile:Aphrodite8.jpg renamed on commons)
{{점성술}}
'''점성술의 행성'''(占星術-行星, Planets in astrology)은 [[행성의 정의|행성이란 무엇인가]]를 이해하는 현대 [[천문학]]과는 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망원경의 시대 이전에, 밤하늘은 매우 유사한 두 가지의 요소로 구성된 것으로 여겨졌다.: 각각 다른 것과 관계해서 정지된 상태로 있는 고정된 별들, 그리고 그 고정된 별들과 관련해서 한 해의 행로 위에서 움직이는 방랑하는 별들([[고대 그리스어]]: ''ἀστέρες πλανῆται'' ''아스테레스 플란네타이'').
 
그리스의 그리고 다른 가장 초기의 천문학자들에게 있어서 그 무리는 지구을지구를 제외하고 그 육안으로 식별 가능한 다섯 행성을 의미했다. 엄밀히 "[[행성]]"(行星, planet)이라는 용어는 이 다섯 개의 객체에게만 적용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용어는 나중에 특히 중세 때 [[태양]]과 [[달]](때때로 "발광체(發光體, Light)들"이라고 함.<ref>Hone (1978), p.22</ref>)을 포함하여 총 일곱 행성으로 정해져 범위가 넓어졌다. 오늘날 점성가들은 이 정의를 유지한다.
 
고대의 점성가들에게 행성은 신(神)들의 뜻과 인간사에 미치는 그들의 직접적인 효력을 표현했으며, 현대의 점성가들에게 행성은 무의식에서의 본능적 욕구나 충동을,<ref>Hone (1978) p. 19</ref> 또는 경험의 차원을 표현하는 조정자들이 흐르는 에너지를 표현한다.<ref>Arroyo (1989) pp. 7, 27</ref> 그것들은 [[황도대]]의 열두 [[점성술의 별자리|별자리]]와 열두 [[점성술의 하우스|하우스]]에서 다른 특성들로 그들 스스로들을 나타낸다. 행성들은 서로 [[각 (점성술)|각]](角, aspect)의 형태로 관계하기도 한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