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37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파일:Pentney hoard.jpg|thumb|100px|right|문화 양식]]
 
앵글로색슨족은 [[덴마크]] 제도(諸島)·[[유틀란트 반도]]·북독일 지역에서 브리튼섬으로 건너와, 제7왕국 시대를 거쳐 [[에그버트]] 왕의 시대에 통일 왕조를 세웠다. [[잉글랜드]], [[이스트 앵글리아]] 같은 명칭은 앵글의 이름에서 비롯된 것이며, 또한 [[웨식스]], [[서식스]] 등의 명칭은 "색슨"에서 나왔다. 양자는 지역적·문화적으로 구별이 뚜렷하지 않으며, 두 부족이 브리튼섬 이주 전에 이미 동화하여 한 종족을 형성했다는 설도 있다. 오늘날의DNA 잉글랜드인들이테스트 결과 오늘날 잉글랜드인들의 사분의일만이 이 혈통에 해당된다.
 
5세기무렵 앵글족, 주트족, 색슨족은 덴마트 제도, 독일 북부에 살았다. 앵글족은 영국 동쪽 중부, 색슨족은 영국 동쪽 남부, 주트족은 영국 동부 최남부에 처음 정착하였다. 후에 이들 앵글, 주트, 색슨이 사는 땅을 잉글랜드라고 하였으며 이들을 가리켜 앵글로색슨족이라고 하였다. 명칭에는 빠져 있으나 [[주트족]]도 들어간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