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럭서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다른 뜻|플럭서스 뮤직||음반기획사}}
{{토막글|미술예술}}
 
'''플럭서스'''(Fluxus)는 1960년대의 전위적인 미술의 한 방향이었다. 그 시초는 [[리투아니아]]계 [[미국]] [[미술가]] George Maciunas가 사용한 플럭서스에서 유래한다. 그 흐름의 주요 참여자로는 [[조지 마키우나스]], [[백남준]], [[요셉 보이스]], [[존 케이지]], [[오노 요코]], [[토머스 슈미트]], [[조지 브레히트]] 등이 활약하였다.

편집

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