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초 (촉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13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마초는 [[192년]]([[초평]] 3년) [[마등]]과 [[한수 (후한)|한수]](韓遂)가 군대를 이끌고 [[장안]](長安)으로 진입하자 한 왕조는 [[한수 (후한)|한수]]를 진서장군에 임명해 금성으로 귀환시키고 [[마등]]을 정서장군에 임명해 미에 주둔시킨다.
 
[[위략]]에서는 마초가 [[염행]]과 싸웠다가 죽을 정도로 얻어맞았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를 두고 출처가 [[위략]]이라는 이유만으로 신뢰하지 않는 의견도 있으나 [[배송지]]는 주석으로 사료를 인용할 때 신뢰도가 떨어지거나 모순이 발생하는 기록에 대해서는 조목조목 이유를 들어 반박하는 모습을 보인다. 예를 들어 같은 [[위략]]에서 [[유선]]이 유비와 헤어져 노예로 생활했다거나, [[제갈량]]이 [[삼고초려]] 이전에 먼저 [[유비]]를 찾아갔다거나 하는 기록 등은 인용을 하면서도 그 모순과 허황됨을 강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염행]]과 마초의 대결에 대한 기록은 별다른 반박이나 의심을 표하지 않고 그대로 차용했다. 그 시기에 [[마등]]과 [[한수]] 사이에 전투가 있었던 것 또한 사실이기 때문에 [[삼국지연의]]를이런이야기가 통해 생성된 선입견을 제외하고 보면 그다지 문제될 것이 없는 기록이다나온다.
허나 이또한 반박을주장하는게 [[진수]] 는 염행과마초의대결부분은 [[삼국지정사]]에 넣지도 않았을뿐만아니라 [[위략]]에서만 나오는 이야기이다,
이사실이 사실이라면 [[진수]]가 이부분을 놓칠리없고 이런일이있는데 [[조조]] 에게 관직을 안받을리없다.
당시 서량에서 영웅이라 칭송받았던 마초였는데 [[위략]] 에서만나오는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어찌 서량에서 영웅이라칭송받았겠는가, 그또한말이되지않는다.
[[위략]]빼곤 어떤곳에서도 [[염행]]이 마초를 이겼다란 말이나오지않는다, 즉 [[위략]] 에서만나오는이야기일뿐이다.
 
사례교위 [[종요]](鍾繇)가 관중으로 부임해 [[한수 (후한)|한수]]와 [[마등]]에게 서신을 보내 복종하는 경우와 반항하는 경우의 이해 득실을 각각 설명했다. [[마등]]은 이에 응하고 아들 마초를 [[종요]] 밑으로 보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