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 환공 (어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97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송 환공'''(宋桓公, ? ~ [[기원전 651년]])은 [[중국]] [[춘추 시대]]의 인물로, 제19대 송공이다. 성은 자(子), 휘는 어열(御說)이다. 부인은 [[위 문공]]의 아우다.
 
16대 송공 [[송 장공]]의 아들이며 17대 송공 송 민공의 아우다. 민공이 남궁만에게 시해당하자, 다른 공자들은 소(蕭)읍으로 달아났고 자신은 박(亳)읍으로 달아났으며, 남궁만의 아들 남궁우(南宮牛)와 남궁만의 일당 맹획(猛獲)에게 박읍이 포위됐다. 소읍의 대부 숙(자는 대심)과 공자들과 [[송 대공]] · [[송 무공|무공]] · [[송 선공|선공]] · [[송 목공|목공]] · [[송 장공|장공]]의 종족들과 함께 [[조 (춘추)|조나라]]의 군대를 거느리고 남궁우를 죽이고 남궁만이 옹립한 [[송자 유|공자 유]]도 죽이면서, 어열은 송나라 임금으로 세워졌다. 남궁만이 진(陳)나라로 망명하고 맹획(猛獲)이 위(衛)나라로 망명하자, 진나라와 위나라에 사람을 보내 둘을 도로 송나라로 돌려보내게 해 [[젓]]으로 담갔다.<ref name="s38">사마천: 《사기》 권38 송미자세가{{위키문헌|:zh:史記/卷038|사기 권38 송미자세가}}</ref><ref>정태현: 《역주 춘추좌씨전》 1 395쪽</ref>
이듬해 곧 송 장공 원년([[기원전 681년]]), 송나라의 난리를 평정하고자 모인 제나라 · 진나라 · 채나라 · 주나라 사람과 회합했으나, 장공 2년([[기원전 680년]]) 제나라 · 진나라 · 조나라의 공격을 받아 화평을 맺었다.<ref name="s38"/><Ref name="x">위와 같음, 397 ~ 400쪽</ref> 두예는 송나라가 맹약을 배반했기 때문이라고 했다.<ref name="x"/>
 
환공 7년([[기원전 675년]]), [[위 문공]]의 아우를 취했다.<ref>위와 같음, 권14 12제후연표{{위키문헌|:zh:史記/卷014|사기 권12 12제후연표}}</ref>
 
환공 30년([[기원전 652년]])에 병이 들자 태자 자보(후의 [[송 양공]])가 서형 공자 목이에게 후사를 양보했으나, 받아들이지 않았다. 환공 31년([[기원전 651년]])에 죽었고, 자보가 후사로 세워졌다.<ref>{{위키문헌|:zh:史記/卷038|사기 권38 송미자세가}}</ref>
== 가계 ==
* [[송 장공]]
** [[송 민공]]
** '''송 환공''' = 위나라 공녀([[위 문공]]의 아우)
*** 공자 목이 (어씨의 시조)
*** [[송 양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