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평 (삼국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31년]] 제갈량이 기산으로 출병했을 때 따로 남쪽을 지켰으며, 장합이 공격해왔으나 굳게 수비해 막아냈다.
 
[[234년]] 제갈량이 죽고 [[양의]](楊儀)가 제갈양의 명을 받들어 퇴각을 결정하나 양의와의 사이가 지독히도 나빴던 [[위연]](魏延)은 양의의 명을 어기고 단독행동에 나서게 된다. 양의와 위연은 서로 조정에 서로 상소를 하여 상대방이 모반을 일으켰다고 주장하지만 조정은 결국 양의의 편을 들어주었고 양의는 마대와 왕평에게 위연을 토벌하라고 명한다. 추격 끝에 위연의 군대를 만난 왕평은 직접 나아가 병사들에게 {{인용문2|[[승상]](제갈량)께서 막 돌아가셨는데 승상의 시신이 식기도 전에 너희들이 어찌 이런 더러운 일에 몸을 담았는가!}}라고 소리친다. 그의 말에 위연의 병사들은 두려움에 떨며 뿔뿔이 흩어졌고 위연의 군대는 쉽게 진압당하게 된다. 제갈량 사후 후전군(後典軍), 안한장군(安漢將軍)에 봉해져 [[오의]](吳懿)의 부장이 되어 한중을 지키고, [[237년]] 안한후(安漢侯)가 되어 오의 사후 한중을 지켰고 [[243년]] 전감군(前監軍), 진북대장군(鎮北大將軍)에 임명된다.
 
[[244년]] 위의 대장군 조상(曹爽)이 10여만 대군을 이끌고 한중으로 침공해오자 어떤 이들은 {{인용문2|현재의 힘으로는 대항하기 어려우니 응당 한중과 낙성을 굳게 지켜야 합니다. 적군을 만나 들어오게 하면, 이 시간 안에는 부현의 군대는 관성을 구원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하자 왕평은 이 말에 반박했다. {{인용문2|그렇지 않습니다. 부현은 한중에서 1천 리 쯤 떨어져 있습니다. 적군들이 만일 관성을 얻게 된다면 우리는 위험해 처할 것입니다. 지금은 응당 먼저 유(劉) 호군(護軍, [[유민]])과 두(杜) 참군(參軍) <ref> 여기서 말하는 두 참군은 [[두기]](杜夔)인지 [[두경]](杜瓊)인지 알 수 없다.</ref> 을 파견하여 흥세산을 점거하도록 하고, 저한테는 후원을 담당하게 해야 합니다. 만일 적군이 병사를 나눠 황금(黃金)으로 향한다면, 저는 병사 1천 명을 이끌고 산으로 내려와 직접 공격할 것이고, 그 틈을 타 부현의 군대는 나아가 이를 수 있으니 이것이 바로 상책입니다.}}다른 사람들은 동의하지 않았으나 유민(劉敏)만은 이에 동의하여 함께 1천 명의 군사로 흥세산(興勢山)에서 [[비의]](費禕)의 지원이 올때까지 위군을 저지해 격퇴시키는데 성공한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