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줄거리: n번째→n 번째. 수사는 단어이고, 단어와 단어사이는 띄어 쓴다: 한글 맞춤법 제 2항 using AWB
 
== 줄거리 ==
경아(안인숙)는 티없이 맑고 착한 품성을 가진 아가씨였다. 첫 남자(하용수)에게 순결을 빼앗긴 후, 중년의 두번째두 번째 남자(윤일봉)와 결혼하지만 괴퍅한 남편의 성격 때문에 곧 파탄이 나고, 건달인 세번째세 번째 남자(백일섭)를 거쳐 마지막이자 진심으로 사랑했던 네번째네 번째 남자(신성일)를 만난다. 화가이며 대학강사인 마지막 애인마저 호스테스 생활로 서서히 시들어 가는 경아의 안스러운 삶을 보다못해 슬그머니 종이 쪽지를 남기고 떠나버린다. 며칠 후 어느 선술집에서 만난 못생긴 남자에게 선심 쓰듯 몸을 맡긴 후, 눈 덮인 한강 사장 위에 엎드러져서 약을 입에 털어 넣는다. 물 대신 눈덩이를 뭉쳐 마시면서 도시의 뭇남성들의 마지막 꿈이었던 '경아'는 그렇게 해서 짧은 인생의 막을 내리고 만다.
 
== 출연 ==

편집

11,7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