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2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전역상자 피의 캔자스}}
 
'''피의 캔자스'''({{lang|en|Bleeding Kansas, Bloody Kansas}})란 [[1854년]]에서 [[1861년]] 사이에, [[캔자스 준주]]와 인접한 [[미주리 주]]에서 노예 제도 폐지를 주장하는 정착민들과 옹호론을 주장하는 정착민들 사이에 발생한 일련의 폭력적, 정치적 대립 사태를 말한다. 분쟁의 핵심은, 준주였던 캔자스가 주로서 미합중국 연방에 가입할 때 [[노예 주]]가 될 것인가 [[자유 주]]가 될 것인가 문제였다. 때문에 ‘피의 캔자스’ 사태는 미국 북부와 남부의 노예 제도를 둘러싼 [[대리 전쟁]]이라고 볼 수 있다. ‘피의 캔자스’(Bleeding Kansas)라는 용어는 [[호레이스 그릴리]]가 《[[뉴욕트리뷴]]》에서 처음 사용했다. 이 폭력사태는 [[미국 내전]]의 사전 징후였다.
 
당시 미국 국회는 노예 제도 지지자들과 반대자들의 이해관계를 조정하려고 애쓰고 있었다. 피의 캔자스 사태는 1854년에 제정된 [[캔자스 네브래스카 법]]에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이 법은 [[미주리 타협]]을 무효로 하고, [[국민주권]] 개념을 실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국민주권이란 표면상으로는 민주주의적인 생각이지만, 그 실체는 각 준주 또는 주의 주민들이 자신이 사는 주가 노예주가 될지 자유주가 될지 결정하게 위임하는 것이었고, 이로 인해 양측의 운동가들이 캔자스로 쏟아져 들어오게 된다. 한때는 캔자스에 정부가 두 개 있고, 각 정부는 따로 헌법을 만들었던 적도 있을 정도였다(물론 연방에서 인정한 것은 하나 뿐이었다). 1861년 1월 29일, 캔자스는 자유주로서 연방에 가입했고, 이로부터 3개월도 채 못되어 [[섬터 요새 전투]]가 터짐으로써 미국 내전의 막이 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