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42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잔글
 
== 조선 ==
[[조선시대]]에는 개국과 함께 [[명나라]]의 제후 입장을 취함으로써 국모의 존위를 비(妃)로 규정했다. 그러나 태조 5년에 [[조선 태조|태조]]의 정비(正妃)인 현비(顯妃) 강씨가 서거함에 개국 공신이자 국가 경영에 동참한 국공을 높이 기려 존호를 추상해야 한다는 공신들의 건의 아래<ref>《조선왕조실록》태조 10권, 5년(1396 병자 / 명 홍무(洪武) 29년) 8월 16일(신축) 2번째기사</ref> 왕후(王后) 직이 부활하여 강씨가 [[신덕왕후]]로 추존되고 후(后)의 예우로 상장례가 치뤄졌다.<ref>《조선왕조실록》태조 10권, 5년(1396 병자 / 명 홍무(洪武) 29년) 9월 28일(계미) 1번째기사</ref>
 
3년 후인 태조 7년, [[제1차 왕자의 난]]이 발생하여 [[조선 태조|태조]]의 원배(元配)로서 추존 비(妃)가 됐던 절비(節妃) 한씨의 아들인 [[조선 정종|정종]]이 임금으로 즉위하여 다음 달 임금의 생모 자격으로 한씨를 [[신의왕후]]로 추존해 [[신덕왕후]]와 동급에 올리고<ref>《조선왕조실록》태조 15권, 7년(1398 무인 / 명 홍무(洪武) 31년) 11월 11일(계미) 1번째기사</ref> 처 김씨를 왕후가 아닌 비(妃, 덕비(德妃))에 올린다. 이로 3년 뒤, [[제2차 왕자의 난]]으로 [[조선 정종|정종]]의 동복 아우인 [[조선 태종|태종]]이 임금으로 즉위하여 아내 민씨를 비(妃, 정비(靜妃))에 올리고 [[조선 정종|정종]]의 비 김씨를 왕대비로 삼는다.<ref>《조선왕조실록》정종 6권, 2년(1400 경진 / 명 건문(建文) 2년) 12월 1일(신묘) 1번째기사</ref>
 
태종 8년에 [[조선 태조|태조]]가 서거하자 [[조선 태종|태종]]은 생모 [[신의왕후]]를 [[신의왕태후]]로 다시 격상<ref>《조선왕조실록》태종 16권, 8년(1408 무자 / 명 영락(永樂) 6년) 9월 6일(신해) 3번째기사</ref>하여 [[신덕왕후]]의 윗전에 놓고 태조의 3년상을 마친 뒤 [[조선 태조|태조]]와 [[신의왕태후]]의 신주 만을 태묘(太廟: 종묘)에 부묘했다. 이어서 처가 살아있는 동안 다른 처를 맞이하는 중혼을 금지하고 이미 중혼을 한 자의 경우엔 혼인 순서로써 처첩을 구분토록 하는 제도를 세우니<ref>《조선왕조실록》태종 25권, 13년(1413 계사 / 명 영락(永樂) 11년) 3월 10일(기축) 1번째기사</ref> 이는 [[신덕왕후]]를 첩으로 낮춤으로써 [[왕자의 난]]을 정당화하고 자신의 정통성을 피력하기 위함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