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7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파일:Chinese girl from one of the Japanese Army's 'comfort battalions'.jpg|thumb|250px|1945년 8월 8일 [[미얀마|버마]] [[양곤|랑군]]에서 연합군 장교와 인터뷰 중인 중국인 위안부의 모습]]
 
'''위안부'''({{한자|慰安婦}}, {{ja-y|從軍慰安婦|じゅうぐんいあんふ}} {{해석|종군 위안부}}, {{llang|en|Comfort Women}}) 또는 '''일본군 성노예'''(日本軍性奴隸,}, {{llang|en|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는 [[제2차 세계 대전]] 동안 일본군의 성적 욕구를 해소하기 위한 목적으로 강제적이거나 집단적, 일본군의 기만에 의해 [[징용]] 또는 인신매매범, 매춘업자 등에게 납치, 매수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일본군을 대상으로 성적인 행위를 강요받은 여성을 말한다. 위안부가 되는 방법으로는 징용 또는 모집, 납치, 매매 등 다양한 방법이 존재하였다.
 
위안부의 구성원으로는 [[조선인]]을 포함한 [[중국인]]과 타이완인 등이 포함된다. 그 밖에 [[필리핀]]과 [[타이|태국]],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일본 제국]]이 점령한 국가 출신의 여성도 일본군에게 징발되었다. 생존한 사람들은 하루에 30번 이상 성행위를 강요당했다고 증언했으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국 가운데 유일한 유럽 국가인 [[네덜란드]]의 얀 할머니는 [[1990년]]에 세계 최초로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임을 밝혔다.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네덜란드의 식민지였던 [[인도네시아]]([[네덜란드령 동인도]])에 살고 있던 얀 할머니([[얀 루프 오헤른]])는 [[한국방송공사|KBS]] 다큐멘터리 <KBS 스페셜>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군]]의 성폭력을 피해 달아났다가 다시 일본군에게 잡혀왔다는 증언을 한 바가 있다. 얀 할머니의 고백 이후 엘른 판 더 플루흐 할머니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였음을 증언했다. <ref name=autogenerated1>http://www.kbs.co.kr/1tv/sisa/kbsspecial/vod/1383556_11686.html 일본군 위안부 세계가 껴안다 - 1년간의 기록 [[2006년]] [[2월 25일]] 방영</ref> [[1991년]] [[8월 14일]]에는 [[김학순 (여성운동가)|김학순]]이 자신이 위안부였다고 고백하는 기자회견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