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매일신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337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파일:대한매일신보.jpg|썸네일|200px|right|대한매일신보 창간호]] = 現 [[서울신문]]
 
== 서울신문의 역사 ==
=== 제1기 [[대한매일신보]] (大韓每日申報) [[1904년]] [[7월 18일]] ~ [[1910년]] [[8월 28일]] ===
[[파일:대한매일신보.jpg|썸네일|200px|right|대한매일신보 창간호]]
《'''대한매일신보'''(大韓每日申報)》는구한말 민족구국지였던 대한매일신보가 서울신문의 전신이다. [[1904년]] 2월에 일어난 [[러일 전쟁러일전쟁]]을 취재하기 위해 한국에 왔던 영국인 [[어니스트 베델|베델]]이 [[양기탁]] 등 민족진영 인사들의 도움을 받아 [[1904년]] [[7월 18일]]에 창간한 신문으로, 일제 강점기의 [[매일신보]]와 현 [[서울신문]]의 전신이다창간하였다.
 
대한매일신보는《대한매일신보》는 발행인이 영국인 베델이었기[[어니스트 베델|베델]]이었기 때문에 [[통감부]]의 검열을 받지 않고 항일논설을 자유롭게 실을 수 있었다. 따라서 일반 민중들의 지지도가 높았고 발행부수도 가장 많았다. 영문판의 제호는 《The Korea Daily News》였다. 주요 논설진으로는 양기탁 외에 박은식·신채호 등이 있다.
《'''대한매일신보'''(大韓每日申報)》는 [[1904년]] 2월에 일어난 [[러일 전쟁]]을 취재하기 위해 한국에 왔던 영국인 [[어니스트 베델]]이 [[양기탁]] 등 민족진영 인사들의 도움을 받아 [[1904년]] [[7월 18일]]에 창간한 신문으로, 일제 강점기의 [[매일신보]]와 현 [[서울신문]]의 전신이다.
양기탁이[[양기탁]]이 편집과 경영의 실질적 책임을 지고 있었는데, 주요 논설의 대부분은 그가 집필했다. [[박은식]], [[신채호]]등 애국지사들의 논설도 많이 실었다. 대한매일신보는《대한매일신보》는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해 애국운동을 주도했으며, [[1904년]] 4월에는 국채보상지원금총합소를 설치했다. 이 신문은 항일논설을 통해 일제의 침략야욕을 폭로하며, 항일논조를 견지했다. 조선민중들의 민족의식을 드높여 신교육과 애국계몽운동에도 크게 이바지 했다.
 
[[1907년]] [[국채보상운동]]의 중심체 역할을 자임하였으며 간교한 통감부의 방해공작에도 불구, 1910년 총독부 기관지인 [[매일신보]]로 전락하기까지 고종의 강제강제퇴위와 퇴위와 [[대한제국 군대 해산]]의군대해산의 부당성, 그리고 일제의 야만적 행위들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하는 등 끊임없는 항일 투쟁을 계속하였다.
대한매일신보는 발행인이 영국인 베델이었기 때문에 [[통감부]]의 검열을 받지 않고 항일논설을 자유롭게 실을 수 있었다. 따라서 일반 민중들의 지지도가 높았고 발행부수도 가장 많았다. 영문판의 제호는 《The Korea Daily News》였다. 주요 논설진으로는 양기탁 외에 박은식·신채호 등이 있다.
대한매일신보가《대한매일신보》가 일제의 침략전쟁을 정면으로 저항하자, 일제는 창간주 베델을 [[1907년]]과 [[1908년]] 2차례에 걸쳐 재판에 회부했다. 실질적 책임자인 [[양기탁]] 또한 국채보상의연금을 횡령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회부되었으나 결국 무죄로 석방되었다.
 
베델이 일제의 탄압과 싸우는 가운데 [[1908년]] [[5월 27일]]부터 발행인 명의가 영국인 만함(萬咸, Alfred W. Marnham)으로 바뀌었다. [[1909년]] [[5월 1일]] 베델이 죽고 난 후, [[1910년]] [[6월 1일]]부터는 발행인이 [[이장훈 (언론인)|이장훈]]으로 변경되었고변경됐고, [[1910년]] [[8월 29일]] [[한일 병합 조약한일합방]] 체결 이후에는 [[조선총독부]]의 기관지 《[[매일신보]](每日申報)》로 전락했다.
 
=== 제2기 [[매일신보]] (每日申報.ㅡ新報) [[1910년]] [[8월 30일]] ~ [[1945년]] [[11월 10일]] ===
[[파일:매일신보 창간호.jpg|썸네일|right|200px|1910년 8월 30일자 조선총독부 기관지 매일신보 창간호.]]
{{참고|매일신보}}
 
《매일신보(每日申報)》는 [[1904년]] [[7월 18일]] 창간된 《대한매일신보》를 [[일본 제국]]이 매입하여 한일 병합 직후인 [[1910년]] [[8월 30일]]부터 ‘대한(大韓)’ 두 자를 떼고 게재된 것이다. 일본 제국의 조선 통치를 합리화하고, 침략전쟁을 미화했으며 ‘내선일체(內鮮一體)’를 주장하는 논조를 띠었다.
[[1920년]], 민족지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창간되기 전까지 《매일신보》는 유일한 한국어 일간지였다. 이인직·이해조 등이 쓴 신소설들이 이 신문에 게재되었다. [[이광수 (1892년)|이광수]]의 처녀작인 《[[무정 (소설)|무정]]》도 이 신문을 통해 발표됐다. 《조선일보》,《동아일보》 등의 민족지가 창간된 이후로는, 이 신문들과 대립된 논전을 벌이기도 하였다.
 
[[1920년]], 편집국이 《[[경성일보]]》 에서 분리됐으며, [[1930년]]에 처음으로 한국인 부사장이 임명되었다. [[1938년]] [[4월 16일]] 《경성일보》에서 완전히 독립되었다. 동시에, 제호도 《매일신보(每日新報)》로 바꾸고 최린(崔麟)이 사장으로 취임하였다.
주요 자매지로는, 《[[월간매신]]》(1934.2) 《[[매일신보사진특보]]》(1938.11) 《[[국민신보]]》(1939.4) 등이 있다. 《매일신보》는 일제가 조선을 통치하기 시작한 이후부터 광복까지 중단 없이 발행되었던 유일한 한국어 신문이었다는 점에서 언론사적 의의가 크다.
 
당시 사옥은 경기도 경성부 태평통 1가 31번지(現 서울특별시청 자리)에 있었고, 8·15광복 뒤 '''《서울신문》'''으로 제호를 바꾸었다.
 
=== 제3기 서울신문 (The Seoul Shinmun. --新聞) [[1945년]] [[11월 23일]] ~ 현재 ===
 
해방 이후 미군정의 정간처분과 함께 《매일신보》라는 제호는 없어지게 되었다. 이후 경영진을 새로 꾸려 제호를 《서울신문》으로 바꾸고, [[11월 23일]]자부터 석간으로 속간하였다. 《대한매일신보》 때부터 《매일신보》까지의 지령을 그대로 계승하여 13,738호부터 시작하였다.
초대 임원진은 사장 [[오세창]], 주필 [[이관구]], 편집국장 [[홍기문]]이었다. [[1949년]], 반공사건의 기사시비로 발행정지처분을 당했다가 [[6월 20일]]에 속간하면서 공보처의 지시·감독을 받게 되었고 [[한국 전쟁]]때는 《[[진중신문]](陣中新聞)》을 발행하기도 했다.
[[1959년]] [[3월 23일]]부터는 《대한매일신보》와 《매일신보》로부터 계승해 온 지령을 버리고 《서울신문》제호로 창간된 [[1945년]] [[11월 23일]] 이후부터의 지령으로 다시 환산하여 새 지령으로 발간되었다. 1950년대, [[자유당 (대한민국)|자유당 정권]] 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다가 [[1960년]] [[4·19 혁명]]이 일어나자 데모대들이 사옥과 시설을 불태워 일시 정간했기도 했다.
양기탁이 편집과 경영의 실질적 책임을 지고 있었는데, 주요 논설의 대부분은 그가 집필했다. [[박은식]], [[신채호]]등 애국지사들의 논설도 많이 실었다. 대한매일신보는 [[국채보상운동]]에 참여해 애국운동을 주도했으며, [[1904년]] 4월에는 국채보상지원금총합소를 설치했다. 이 신문은 항일논설을 통해 일제의 침략야욕을 폭로하며, 항일논조를 견지했다. 조선민중들의 민족의식을 드높여 신교육과 애국계몽운동에도 크게 이바지 했다.
 
[[1960년]] [[6월 27일]], 제9대 사장 [[오종식]]이 재건에 주력했지만 재정난으로 [[1961년]] [[5월 9일]] 휴간되었다가 [[5·16 군사정변]] 후 [[12월 22일]]에 다시 속간하였다.
[[1907년]] [[국채보상운동]]의 중심체 역할을 자임하였으며 간교한 통감부의 방해공작에도 불구, 1910년 총독부 기관지인 [[매일신보]]로 전락하기까지 고종의 강제 퇴위와 [[대한제국 군대 해산]]의 부당성, 그리고 일제의 야만적 행위들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하는 등 끊임없는 항일 투쟁을 계속하였다.
 
박정희 군사정권의 전폭적인 지지로, 이때부터 서울신문은 명실상부한 정부기관지로 자리잡게 된다. 정부행사 주최 및 국민계도에 앞장서는 등의 언론활동을 주로 하였는데, 일각에서는 “정권의 나팔수”라는 오명을 듣기도 했다.
 
《서울신문》은 한글전용신문 제작에서 다른 신문보다 앞장서 노력을 기울였음은 특기할 만하다. [[1968년]] [[11월 22일]] 창간 23주년을 맞아 한글전용판으로 개혁하였으나, 몇 년 후 다시 국한문혼용판으로 환원하였다.
 
본지 외에[[1946년]] [[1월 15일]] 종합잡지 《[[신천지]](新天地)》를 창간하였고,이 후 연예오락주간지 《[[선데이 서울]]》(1968.9.22), 《[[소년서울]]》(1970.4.22), 《[[서울평론]]》(1973.11.4) ,《[[주간스포츠]]》(1975.3.30), 등의 잡지들을 발행하다가 모두 폐간했다.
 
연예 주간지 《[[TV가이드]]》(1981.7.18), 여성월간지 《[[퀸 (서울신문)|퀸]](Queen)》(1990.7.22), 시사주간지 《[[뉴스피플]](NewsPeople)》(1992.1.12), 스포츠연예전문지 《[[스포츠서울]]》(1985.6.22)을 창간했다. [[1999년]] [[12월 29일]], 스포츠서울은 분사 조치됐다.
[[1998년]] [[11월 11일]] 제호를 《대한매일》로, 사명을 《대한매일신보사》로 변경했다가 [[2004년]] [[1월 1일]], 《서울신문》으로 환원했다.
대한매일신보가 일제의 침략전쟁을 정면으로 저항하자, 일제는 창간주 베델을 [[1907년]]과 [[1908년]] 2차례에 걸쳐 재판에 회부했다. 실질적 책임자인 [[양기탁]] 또한 국채보상의연금을 횡령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회부되었으나 결국 무죄로 석방되었다.
 
본사는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에 있으며, [[1985년]] 4월에 한국프레스센터와 함께 준공된 것으로 현재 대표이사는 이철휘이다.
 
서울신문사는 가을밤음악회, 사이버서울갤러리(www.seoulgallery.co.kr),신춘문예,하프마라톤대회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하고 있다. 주요 수익사업으로, 택시버스광고와 태양광발전소 사업이 대표적이다.
 
[[2007년]], [[전라남도]] [[무안군]]에 태양광발전소인 서울신문 솔라토피아를 건설하고, 이어 탄소배출권거래회사(코리아카본뱅크)를 설립하였으며,그린에너지포럼을 발족하는 등 공익을 위한 녹색성장사업들에도 진출했다.
 
[[2009년]] 10월, [[서울신문 STV]] 개국으로 첫 방송사업을 시작하였다.
베델이 일제의 탄압과 싸우는 가운데 [[1908년]] [[5월 27일]]부터 발행인 명의가 영국인 만함(萬咸, Alfred W. Marnham)으로 바뀌었다. [[1909년]] [[5월 1일]] 베델이 죽고 난 후, [[1910년]] [[6월 1일]]부터는 발행인이 [[이장훈 (언론인)|이장훈]]으로 변경되었고, [[1910년]] [[8월 29일]] [[한일 병합 조약]] 체결 이후에는 [[조선총독부]]의 기관지 《[[매일신보]](每日申報)》로 전락했다.
 
== 같이 보기 ==
[[분류:대한제국의 신문]]
*[[대한매일신보]]
[[분류:1904년 창간]]
*[[매일신보]]
[[분류:1910년 폐간]]
*[[경성일보]]
*[[국채보상운동]]
*[[스포츠서울]]
*[[어니스트 베델]]
*[[양기탁]]
*[[국채보상운동]]
*[[대한매일신보]]
*[[매일신보]]
*[[서울신문STV]]
*[[서울문화사]]
*[[KBS]]

편집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