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15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잔글
그러나 국내외를 막론하고, 전문 진료과목으로서의 응급의학이 존재하지 않던 시절의 응급의료란 전문 분야나 경력 유무에 상관 없이 의료진이 돌아가며 당직 근무를 하는 것에 불과했다<ref name="review"/>.
 
===미국===
1966년 [[미국]]에서 발행된 보고서 "백서: 사고로 인한 죽음과 장애, 현대 사회의 외면당한 질병<ref>White Paper: Accidental Death and Disability, the Neglected Disease of Modern Society. http://www.nap.edu/openbook.php?record_id=9978</ref>"은 당시 미국의 응급의료가 얼마나 열악한 상태에 있는지 보여주었다. 특히 [[외상]]을 입어 생명이 위중한 [[응급환자]]들이 전쟁터의 병사들보다도 못한 수준의 응급의료를 제공 받고 있었음을 당시 벌어진 [[월남전]]을 통해 깨닫게 되었다. 이런 충격적인 인식의 확대는 전문 분야로서의 응급의학을 본격적으로 도입하는 계기가 되었고 1968년 미국 응급의학회(American College of Emergency Physicians)가 출범하기에 이른다<ref name="review"/>.
 
===한국===
[[File:Emergency department gangnam severance.jpg|thumb|강남 세브란스 병원 응급실. 2014.]]
 
한국에서도 환자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된 응급조치를 받지 못하는 것은 물론, 각급 병원 [[응급실]]을 전전하고도 제대로 된 응급진료를 받지 못해 결국 사망하는 사건이 60 70년대를 거쳐 끊이지 않았다.
 
====기본적인 구급 체계의 시작====
1979년 대한의학협회는 "야간구급환자 신고센터"를 운영하였는데 신고를 받으면 [[구급차]]를 출동시켜 진료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하는 시스템으로 진일보한 면이 있었다<ref>의협 야간 구급 환자 신고 센터 지나친 의존 눈코 뜰새 없어, 경향신문, 1979년 9월 11일, 2면.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ref>. 또한 1982년에는 119 구급대가 출범하였다<ref>기록으로 만나는 대한민국:119 긴급 구조, 국가기록원. http://theme.archives.go.kr/next/koreaOfRecord/disasters.do?menuId=0902050000</ref>. 그러나 80년대부터는 [[야간 통행금지]] 해제와 교통 발달로 비응급 환자까지 응급실로 몰리기 시작했고<ref>통금 해제 한달 새 풍속도, 동아일보, 1982년 2월 11일, 7면.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ref>, 이후 [[의료보험]] 확대로 병원 문턱이 낮아짐과 동시에 대형병원으로의 환자 쏠림이 심해지면서 응급실의 진료 환경은 더 열악해졌다<ref>의료전달체계의 확립이 시급하다, 경향신문, 1983년 3월 16일, 2면 사설.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ref><ref>응급실 찾는 환자 85% 비응급, 한겨레, 1996년 6월 28일, 25면.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ref>.
1979년 대한의학협회는 "야간구급환자 신고센터"를 운영하였는데 신고를 받으면 [[구급차]]를 출동시켜 진료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하는 시스템으로 진일보한 면이 있었다<ref>의협 야간 구급 환자 신고 센터 지나친 의존 눈코 뜰새 없어, 경향신문, 1979년 9월 11일, 2면.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ref>. 또한 1982년에는 119 구급대가 출범하였다<ref>기록으로 만나는 대한민국:119 긴급 구조, 국가기록원. http://theme.archives.go.kr/next/koreaOfRecord/disasters.do?menuId=0902050000</ref>.
 
1979년 대한의학협회는 "야간구급환자 신고센터"를 운영하였는데 신고를 받으면 [[구급차]]를 출동시켜 진료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하는 시스템으로 진일보한 면이 있었다<ref>의협 야간 구급 환자 신고 센터 지나친 의존 눈코 뜰새 없어, 경향신문, 1979년 9월 11일, 2면.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ref>. 또한 1982년에는 119 구급대가 출범하였다<ref>기록으로 만나는 대한민국:119 긴급 구조, 국가기록원. http://theme.archives.go.kr/next/koreaOfRecord/disasters.do?menuId=0902050000</ref>. 그러나 80년대부터는 [[야간 통행금지]] 해제와 교통 발달로 비응급 환자까지 응급실로 몰리기 시작했고<ref>통금 해제 한달 새 풍속도, 동아일보, 1982년 2월 11일, 7면.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ref>, 이후 [[의료보험]] 확대로 병원 문턱이 낮아짐과 동시에 대형병원으로의 환자 쏠림이 심해지면서 응급실의 진료 환경은 더 열악해졌다<ref>의료전달체계의 확립이 시급하다, 경향신문, 1983년 3월 16일, 2면 사설.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ref><ref>응급실 찾는 환자 85% 비응급, 한겨레, 1996년 6월 28일, 25면.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ref>.
이에 본격적인 [[응급의료체계]]의 수립과 전문적인 응급의료 도입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확대되기 시작했고, 1987년 3월 영동 세브란스 병원에 한국 최초의 응급의학과가 설립되었으며<ref>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소개. http://sev.iseverance.com/dept_clinic/center/emergency_care_center/intro/</ref> 1989년에는 대한응급의학회가 창립되었다<ref>대한응급의학회 연혁. http://emergency.or.kr/html/sub01_02_03.asp</ref>. 이후 [[아시아나항공 733편 추락 사고]],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등 90년대 연이은 대형사고는 응급의료의 난맥상을 드러내면서 전문적인 응급의료와 응급의료체계의 도입이 절실함을 한국 사회에 상기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다.
 
====본격적인 응급의료체계의 수립====
[[아시아나항공 733편 추락 사고]],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등 90년대 연이은 대형사고는 응급의료의 난맥상을 드러내면서 전문적인 응급의료와 응급의료체계의 도입이 절실함을 한국 사회에 상기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다. 이에 1994년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었으며 1995년 응급의학이 전문 진료과목으로 인정되었다<ref name="history">대한응급의학회 연혁. http://emergency.or.kr/html/sub01_02_02.asp</ref>. 또한 1995년부터 [[응급구조사]]가 공식적으로 배출되기 시작하였고 1996년 첫 응급의학과 [[전문의]] 시험이 치루어졌으며 2000년 [[국립중앙의료원]]을 중심으로한 [[응급의료기관]] 체계가 수립되었다<ref name="history"/><ref>응급의료체계 연혁, 중앙응급의료센터. http://www.nemc.or.kr/emergency/emergency_history.jsp</ref>.
 
==세부 분야==

편집

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