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파일:Hoppius Anthropomorpha.png|섬네일|왼쪽|[[Christian Emmanuel Hoppius|Hoppius]]의 ''{{lang|la|[[Amoenitates Academicae]]}}''(1763)에 묘사된 ''Anthropomorpha''<br />1. Troglodyta Bontii<br />2. Lucifer Aldrovandi<br />3. Satyrus Tulpii<br />4. Pygmaeus Edwardi]]
=== 안드로포모르파(Anthropomorpha) ===
《Systema Naturae》 (1748) 6판에 보면 린네는 안드로포모르파를 [[사람속|호모]](''homo'')와 [[시미아]](''simia'')의 두 가지로 나누어 묘사하고 있다. 린네는 사람을 《Systema Naturae》의 초판에서부터 [[영장류]]로 구분하고 있다. 하테캠프(Hartekamp)에서 머무르는 동안 그는 몇몇 원숭이들을 관찰할 기회를 가지게 되어 사람과 그들의 유사점과 차이점을 기록할 수 있었는데, 그를 통해 그는 두 종이 말하는 기관을 제외한 다른 부분에서는 기본적인 해부학적 특징을 동일하게 갖는다는 점에 주목하였다. 다른 차이점을 찾을 수 없었기에 그는 사람과 원숭이 모두를 사람과 유사하다는 의미를 가진 안드로포모르파라는 같은 범주 안에 들어있도록 배치하였다.
 
{{인용문3|right|어쩌면 당신들은 내가 사람을 ‘인간의 형상’이라는 뜻을 가진 집단인 안드로포모르파에 위치 시킨 것에 불만스러울지 모르지만, 결국엔 우리 모두가 스스로 이것의 적합성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하찮은 이야기로 서로 옥신각신하지 맙시다. 나에게는 인류가 어떤 이름을 갖게 되든 모두 동일합니다. 그러나 당신들과 이 세계가 추구하고 있는 사람과 유인원의 일반적인 차이는 내가 자연학의 원리에 입각하여 관찰한 결과에서는 아무것도 알 수 없었으며, 그 누구도 나에게 단 하나조차 말해줄 수 없었습니다! 만일 내가 사람을 유인원이라 말하거나 그 반대의 말을 했다면, 나는 모든 신학자들을 나의 반대편에 돌리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아마도 나는 절제의 미덕을 어긴 것일지도 모릅니다.|{{PAGENAME}}|비판자들에게 보낸 편지}}
 
이러한 분류는 요한 고스찰 웰러리우스(Johan Gottschalk Wallerius), 야곱 테오드르 클레인(Jacob Theodor Klein), 요한 조지 멜린(Johann Georg Gmelin) 등과 같은 생물학자들의 비판을 받았다.
 

편집

98,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