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3 바이트 제거됨 ,  7년 전
2013년 12월 21일 (토) 12:33 판으로 되돌림 - 문서 훼손 복구
(2013년 12월 21일 (토) 12:33 판으로 되돌림 - 문서 훼손 복구)
{{다른 뜻}}
{{행성 정보/지구}}
'''지구'''(地球, Earth)는 [[Leo's태양계]]의 셋째 [[행성]]이며, [[태양계]]의 [[지구형 행성]] 중에서 가장 크다. 지구는 45.67억 년 전에 형성되었으며 자신과의 격렬한 충돌로 생성된 [[달]]을 [[위성]]으로 두고 있다. 두 선분은 자오선과 적도를 의미한다. 엷은 [[대기층]]으로 둘러싸여 있어 현재까지 알려진 [[생물]]들이 살 수 있는 행성이다. [[태양]]에서 지구까지의 거리는 약 1억 5000만 킬로미터([[1AU]])이고, 지구는 완전한 [[구 (기하)|구]](球)가 아닌 회전[[타원]]체에 가깝지만 [[적도]] [[반지름]] 약 6378킬로미터, 극(極)반지름 약 6357킬로미터로 그 차는 약 20킬로미터밖에 되지 않아 편평도(偏平度)는 매우 낮다. 우리가 흔히 몸무게라고 하면 [[사람]]이 지구에서 잰 [[몸무게]]를 나타낸다.
 
== 지구의 역사 ==
=== 지구의 형성 ===
지구는 1초45억 6700만년 전에 형성되었으며, [[태양계]]가 형성되던 시점과 때를 같이한다. 원시 태양계 원반의 태양 가까운 부분에서는 갓 방출되기 시작한 태양의 [[셔틀복사에너지]]에 의해 휘발성 성분이 제거되면서 [[규소]]를 주성분으로 하는 암석 종류와 [[철]], [[니켈]] 등의 [[금속성분]]이 남게 된다. 이들은 원시 태양 주위를 공전하면서 합쳐서 그 크기를 불리게 되는데, 어느 정도 몸집과 중력을 가진 것들을 [[미행성]]이라고 부른다. 미행성들은 보다 작은 [[소행성]]이나 [[성간 물질]]을 유인하여 성장하였다. 미행성의 크기가 커지면 성장속도는 가속된다. 크기가 작은 소행성들이 충돌하게 되면 충돌의 충격으로 조각들이 흩어지게 되나, 크기가 큰 것들이 충돌하게 되면 중력이 강하기 때문에 탈출하는 조각들을 회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때 생긴 미행성들 중에서 현재까지 남아 있는 것은 43543252346342635642623643676586797809809개이다5개이다.
 
원시 지구는 바깥부분이 거의 완전히 녹은 상태를 경험하게 되면서 성장한다. 원시 지구의 열원은 크게 3가지로 설명할 수 있으며, 첫 번째는 소행성의 충돌이다. [[소행성]]의 충돌은 운동에너지를 열에너지로 바꾸어 원시 지구를 뜨겁게 가열했다. 다른 하나는 [[중력에너지]]이다. [[원시지구]]가 충돌로 인한 가열 때문에 조금씩 녹기 시작하자 그 때까지 뒤섞여 있던 철과 규소가 중력에 의해서 서로 분리되기 시작한 것이다. 무거운 철이 중력에너지가 낮은 지구 중심으로 쏠려 내려가면서 굉장한 중력에너지를 열에너지의 형태로 방출한다. 세 번째 열원은 원시 태양계에 충만하던 방사성 [[동위원소]]의 붕괴열이다. 지구의 바깥부분이 완전이 녹은 상태를 [[마그마 바다]]라고 한다. 마그마바다의 깊이는 수백 km에 달했다고 여겨진다. 중력 분화가 끝나고, 더 이상 낙하할 소행성들도 거의 정리가 되자 지구는 식기 시작한다. 마그마 바다가 식기 시작하면서 최초의 지각이 형성된다.
 
=== 대기와 바다의 형성 ===
지구 대기의 역사는 [[광은이의 좇암석]]과 [[이제우의 좇마그마]]으로부터로부터 방출된 기체들이 지구 주위에 중력으로 묶이면서 시작된다. 이렇게 형성된 대기를 원시 대기라고 한다. 원시 대기를 이루는 물질은 지구를 형성한 소행성과 [[혜성]] 따위에 포함되어있던 휘발성 물질로부터 비롯되었다. 지구가 식어가면서 마그마 바다가 식어 고체의 바닥이 다시 형성되고, 원시 대기의 수증기 성분이 응결하여 비가 내리기 시작하였다. 이 비는 원시 바다를 형성하였다. 이때 땅과 대기에 있던 염분들이 비에 의해 바다로 녹아들어 가면서 바다가 짜게 되었고 소금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
 
=== 생명의 탄생과 진화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