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동궁: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8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File:Prince Yi Kang House.jpg|thumb|200px|사동궁 양관]]
[[File:Prince Yi Kang House 02.jpg|thumb|200px|사동궁 양관]]
[[파일:Sadonggung Ihwamun.png|thumb|100px200px|사동궁 오얏꽃 문장]]
'''사동궁'''(寺洞宮)은 현재 [[서울특별시]] [[종로구]] 관훈동 196번지 일대에 있었던 [[대한제국 고종]]의 5남 [[의친왕]]의 사저이자 친왕부(親王府)이다.
 
== 역사 ==
[[File:Prince Yi Kang House.jpg|thumb|200px|사동궁 양관]]
[[File:Prince Yi Kang House 02.jpg|thumb|200px|사동궁 양관]]
[[파일:Sadonggung Ihwamun.png|thumb|100px|사동궁 오얏꽃 문장]]
사동궁은 의친왕 이강의 사저로 관훈동 196번지 일대에 있던 궁으로 양옥 1동과 한옥 수십동으로 구성된 대저택이었다. 1906년 사동궁에 의친왕부(義親王府)가 설치되었다.<ref>{{웹 인용|url=http://sillok.history.go.kr/viewer/viewtype1.jsp?id=kza_14307022_001&mTree=0&inResult=0&indextype=1&keyword=%EC%B9%9C%EC%99%95%EB%B6%80|제목=민철훈을 의친왕부 총판에 임명하다|저자=고종실록|출판사=국사편찬위원회|작성일자=1906-07-22|확인일자=2013-10-12}}</ref> 1910년 [[한일 병합 조약]] 체결 후에 이강이 [[일본 제국]] 정부가 [[대한제국 황실]]의 방계 혈족에 대해 규정한 신분인 공족으로 분류되어 공의 지위를 받으면서 사동궁은 ‘이강공저’(公邸)로 불리었다. 이강이 [[상하이]]로 망명하려다 실패하였던 대동단 사건의 영향으로 1930년에 강제로 은거하게 되고, 장남 이건이 뒤를 이어 공가를 세습하게 되면서 ‘이건공저’로 불리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