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턴 워커: 두 판 사이의 차이

17 바이트 제거됨 ,  8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1950년 12월 23일, 훗날 육군 대장이 되는 아들인 [[샘 S. 워커]] 대위의 [[은성 훈장|은성 무공 훈장]] 수상을 축하해주기 위해 가던 중 [[의정부]](현재 서울특별시 도봉구 도봉동 자리)에서 [[교통 사고]]로 죽었다. 그가 타고 있던 지휘관 지프는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민간인 차량을 피하다가 굴러떨어졌으며, 시신은 아들에 의해 수습되어 미국 본토로 보내졌다. 이듬해 1951년 1월 2일, 알린턴 국립 묘지에서 화장되었으며, [[4성 장군|대장]]으로 추서되었다.<ref>{{웹 인용 |url=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3979575 |제목=[6·25 전쟁 60년&#93; 적유령 산맥의 중공군 (17) 떨어진 6·25의 별- 중앙일보 뉴스 |저자=백선엽 |출판사=동아일보 |작성일자=2010-01-22 |확인일자=2012-10-28}}</ref>
 
월튼 워커 중장의 죽음으로 공석이 된 8 군 사령관 직은사령관직은 [[매슈 리지웨이]] 중장이 후임으로 취임하면서 메꾸어졌다취임하였다.
 
== 가족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