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25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다른 뜻 설명|이 문서는 역사 인물에 대한 것이다. ‘주공(主公)’은 [[군주]]를 뜻하는 말이다. ‘주공(住公)’은 [[한국토지주택공사]]에 합병된 과거 대한주택공사의 약어이다.}}
 
'''서주 문공'''(西周文公) 혹은 '''주공'''(周公)은 [[주나라]](周)의 정치가로, [[서주 문왕|주 문왕]](周文王)의 아들이자, [[서주 무왕|주 무왕]](周武王)의 동생이다. 성은 '''희'''(姬), 이름은 '''단'''(旦)이며, 시호는[[시호]]는 문공(文公)이다. 노나라(魯)의 제후가 되었고, 자기 대신 그의 아들이 제후로 봉해졌다. 주로 통칭은 '''주공 단'''이라고 불린다.
 
== 생애 ==
주나라를 건국한 뒤에 형인 무왕은 병이 얻었고, 여생이 얼마 남지 않다는 상태에 빠졌다고 생각하였다. 이를 주공은 한탄하며 스스로 제물로 바쳐서 무왕의 병을 완쾌시키려는 시도를 하였다. 그의 병은 일시 회복했지만 다시 악화되고 무왕은 승하하였다. 무왕의 승하로, 무왕의 어린 아들인 성왕이 왕위를 이어 받았다. 아우인 연나라의 소공 석과 함께 섭정이 되었다.
 
그 후에 [[삼감의 난|관채의 난이난]]이 일어났다. 은나라의 [[상 주왕|제신]](帝辛)의 아들 [[무경]](武庚), 형인 [[관숙 선]](管叔鮮)과 동생인 [[채숙 도]](蔡叔度) 등 이 세 사람은 문공이 주 성왕의 섭정을 하는 것이 불만이 많았고, 무경을 중심으로 하여 반란을 일으켰다. 주공 단은 이 반란을 토벌하였고, 은나라 왕자 무경과 형 관숙 선과 동생 채숙도를 주살하였고, 채숙이 다스린 채나라에 그의 아들인 채중호를[[채중 호]]를 채나라의 제후로 옹립하게 하여, 이 반란의 뒷일을 정리하였다.
 
그 뒤 7년이 지나고 주 성왕도 성인이 되자, 성왕에 정권을 이양하여 제후의 지위로 돌아간 후 낙읍(雒邑)에 자리를 잡아 이곳에 주공의 봉지로 삼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