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5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파일:Lviv Mix Pics.jpg|thumb|300px|리비우]]
[[파일:Lwów - Widok z wieży ratuszowej 01.jpg|thumb|300px|리비우 구 시가지]]
'''리비우'''({{llang|uk|Львів}}, {{llang|pl|Lwów|르부프}}, {{llang|ru|Львов|리보프}}, {{llang|de|Lemberg|렘베르크}}, {{llang|la|Leopolis|레오폴리스}}, {{llang|hy|Լվով|리보프}})는 [[우크라이나]] 서부의 도시이고 인구는 약 83만명이다. [[리비우 주]]의 주도이고주도이며 [[폴란드]]와의 국경으로부터 70km지점에 위치해 있다. 역사 지구는 [[유네스코]]의 [[세계 유산]]에 등록되어 있다. 온난한 대륙성 기후로 1월의 평균 기온은 ―4도, 7월의 평균 기온은 18도이다. 연간의 강수량은 660mm이고 여름에는 물이 부족하다.
 
갈리치아-볼히니아 공국의 [[갈리치아의 다닐로|다닐로]] 왕이 [[13세기]]에 건설하여 아들 레우의 이름을 따라 이름을 지었다(그래서 [[라틴어]] 이름은 '레오폴리스'이다). 중세와 초기근대에는 [[폴란드 왕국]], 후에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의 주요 도시로 성장하였다.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의 분할 후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지배하에서는 주민의 대다수가 [[우크라이나인]]이었던 동부 [[갈리치아]]의 중심지였으나 정작 리비우 시만은 [[폴란드인]]과 [[유대인]]이 다수였다. [[제2차 세계 대전]]의 대학살, [[민족청소]]와 강제이주를 거치면서 폴란드인·유대인 주민들은 급격히 감소하였다. 제2차 세계 대전의 결과로 동부 갈리치아 지방이 [[소련]]의 영토가 되어 [[우크라이나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에 합쳐지면서 리비우는 우크라이나 민족주의의 중심지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와 함께 우크라이나 독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다. 기계제조업(버스·농업·전기)이 있다. <ref>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s: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세계지리/세계의 여러 나라/독립국가연합·동유럽/우크라이나·벨로루시·몰도바#리보프|리보프]]〉</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