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추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281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성장 번역
(생식 번역)
(성장 번역)
 
펜실바니아에서 발견된 석탄기 전기 분추류의 몸통 자국은 어떤 분추류들은 현생 양서류들 중 일부가 그러하듯이 육상에서 짝짓기를 했으리라는 것을 시사한다. 이들은 물 속에서 짝짓기를 하는 대신 [[체내수정]]을 했을 것이다. 세 개체가 사암 하나에 같이 있는 것은 분추류가 군집성이었으리나는 것을 보여준다. 한 마리의 머리가 다른 한 마리의 꼬리 밑에 놓여 있는 것은 구애행위였을 가능성이 있다.<ref name=LFS07>{{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last=Lucas |first=S.G. |coauthors=Fillmore, D.L.; and Simpson, E.L. |year=2007 |title=Amphibian body impressions from the Mississippian Mauch Chunk Formation, eastern Pennsylvania |journal=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Abstracts with Programs |volume=39 |issue=6 |pages=400}}</ref> 체내수정 및 유사한 형태의 구애행위가 현생 도롱뇽에서도 발견된다.<ref name=GSA/>
 
=== 성장 ===
[[파일:Micromelerpeton.JPG|thumb|150px|[[미크로멜레르페톤]]의 유생 화석.]]
대부분의 분추류 종류는 성체의 특징들로 구분되지만 몇몇은 어린 표본, 혹은 유생 표본으로만 알려져 있다. 디소로포이드, 에리오피드, 그리고 자크라키디드 등이 수중생활을 하는 유생으로부터 육상생활을 할 수도 있는 성체로 [[변태]]한다는 것이 알려져 있다. 몇몇 디소로포이드는 완전히 변태를 하지 않고 아가미나 작은 몸집 등 유생 때의 특징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성체가 되기도 하며 이런 현상은 [[유태보존]]이라고 알려져 있다.<ref name=SRR02>{{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last=Schoch |first=R.R. |year=2002 |title=The evolution of metamorphosis in temnospondyls |journal=Lethaia |volume=35 |issue=4 |pages=309–327 |doi=10.1111/j.1502-3931.2002.tb00091.x}}</ref> 드비노사우리아와 플라기오사우리드인 [[게로토락스]] 등도 역시 유태보존 현상을 보여주는데, 이들은 아가미를 가지고 있으며 성체 화석만이 알려져 있다.<ref name=RJO02>{{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last=Reiss |first=J.O. |year=2002 |title=The phylogeny of amphibian metamorphosis |url=http://users.humboldt.edu/jreiss/Current/phylomet.pdf |journal=Zoology |volume=105 |issue=2 |pages= 85–96 |pmid=16351859 |doi=10.1078/0944-2006-00059}}</ref>
 
분추류 유생은 잘 발달되지 않은 뼈와 살아 있을 때 [[아가미]]가 부착되는 일련의 뼈인 아가미설골(hyobranchial apparatus)의 존재로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일부 분추류는 완전히 자란 상태에서 아가미설골을 가지고 있으나 외부 아가미는 없다.<ref name=SF06>{{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last=Schoch |first=R.R. |coauthors=and Fröbisch, N.B. |year=2006 |title=Metamorphosis and neoteny: alternative pathways in an extinct amphibian clade |journal=Evolution |volume=60 |issue=7 |pages=1467–1475 |doi=10.1111/j.0014-3820.2006.tb01225.x |pmid=16929663}}</ref> 비늘이 촘촘하게 몸을 덮고 있는 것 역시 유생과 성체 모두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이다. 변태 시에는 몸의 형태가 크게 바뀌는데 두개골의 모양이 달라지고 튼튼해지며 몸의 뼈들이 두꺼워지고 몸집이 커진다.
 
[[스클레로케팔루스]] 같은 분추류는 큰 성체표본과 작은 유생표본 모두가 알려져 있어서 몸의 형태가 크게 바뀌는 것을 보여준다. 이런 종들에서는 두개골의 모양과 비율이 발달과정의 초기 단계에서 변한다. 두개골 천장부분 표면의 장식도 역시 이 시기에 발달한다. 작고 일정한 간격으로 나 이쓴 구멍이 먼저 생겨나고 그보다 큰 이랑이 그 다음에 만들어진다. 발달이 계속되면서 외부 아가미가 사라진다. [[입천장]]에 있던 작은 이빨들이 사라진다. 몸통 골격은 두개골보다는 느린 속도로 [[골질화]] ([[연골]]이 뼈로 대체되는 현상)가 일어난다.<ref name=SF06/> 척추뼈와 다리뼈는 잘 발달되지 않아서 초기 단계에서는 갈비뼈와 발가락 뼈가 없고, 견갑돌기(scapulocoracoid)와 좌골(ischium)은 발달단계가 거의 다 끝날 때까지 나타나지 않는다.<ref name=SRR03>{{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last=Schoch |first=R.R. |year=2003 |title=Early larval ontogeny of the Permo-Carboniferous temnospondyl Sclerocephalus |journal=Palaeontology |volume=46 |issue=5 |pages=1055–1072 |doi=10.1111/1475-4983.00333}}</ref> 성장이 끝나면 대부분의 뼈가 형성되고 성장률이 둔화된다. [[두투이토사우루스]]같은 분추류의 뼈는 성장의 흔적을 남기는데 계절에 따라 성장률이 변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일 수도 있다.<ref name=Setal04>{{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last=Steyer |first=J.S. |coauthors=Laurin, M.; Castanet, J.; and de Ricqlès, A. |year=2004 |title=First histological and skeletochronological data on temnospondyl growth: palaeoecological and palaeoclimatological implications |journal=Palaeogeography, Palaeoclimatology, Palaeoecology |volume=206 |issue=3–4 |pages=193–201 |doi=10.1016/j.palaeo.2004.01.003}}</ref> 메토포사우루스나 [[켈리데르페톤]] 같은 분추류들의 화석은 개체가 성적 성숙을 이룬 후에도 더 크게 자랐다는 것을 보여준다. 나이가 많아지면서 두개골의 구멍은 더 많아지고 움푹 파인 곳이 더 깊어진다.<ref name=WS02>{{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last=Werneburg |first=R. |coauthors=and Steyer, J.S. |year=2002 |title=Revision of ''Cheliderpeton vranyi'' Fritsch, 1877 (Amphibia, Temnospondyli) from the Lower Permian of Bohemia (Czech Republic) |journal=Paläontologische Zeitschrift |volume=76 |issue=1 |pages=149–162 |doi=10.1007/BF02988193}}</ref>
 
분추류의 한 갈래인 브란키오사우리드과도 유생표본이 발견된다. 브란키오사우루스나 아파테온같은 브란키오사우리드과는 피부와 외부 아가미가 보존되어 있는 화석들이 많다. 여러 크기의 표본들을 통해 전체 [[개체발생]] 과정을 볼 수 있으나 육상생활에 적응된 성체가 없는 것으로 보아 이 분추류들은 유태보존 상태였을 것으로 보인다. 다른 분추류들과 달리 이들의 몸통 골격은 성체가 되어서도 여전히 부분적으로는 [[연골]]로 이루어져 있다. 성체도 유생처럼 수중 생활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 최근에 육상생활에 적응한 특징을 보여주는 커다란 아파테온 그라킬리스(''Apateon gracilis'')의 표본이 기재되어 모든 브란키오사우리드가 유태보존 형태를 보여준 것은 아니라는 것을 밝혔다.<ref name=SF06/>
 
대부분의 분추류들이 어릴 때는 수중생활을 했던 반면 대부분의 메토포사우리드는 어릴 때도 육상 생활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다른 중생대 분추류들처럼 메토포사우리드의 성체는 반수생 생활에 적응했다. 이들의 뼈는 땅 위에서 움직일 수 있을 정도로 잘 발달되어 있지 않았다. 다리뼈의 단면을 보면 그리 굵지 않아서 육상에서의 이동에서 받게 되는 힘을 견딜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유생의 경우는 이런 힘을 견딜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굵기 때문에 육상에서 움직일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육상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분추류의 다리뼈가 양의 [[상대성장]](positive allometry)을 해야 하는데, 이것은 다리뼈가 몸의 다른 부분보다 더 빠르게 자라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메토포사우리드의 경우에는 그렇지 않았기 때문에 몸이 커질 수록 육상생활에는 부적합하게 되었다는 의미다.<ref name=RLH09>{{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last=Rinehart |first=L.F. |coauthors=Lucas, S.G.; and Heckert, A.B. |year=2009 |title=Limb allometry and lateral line groove development indicates terrestrial-to-aquatic lifestyle transition in Metoposauridae (Amphibia: Temnospondyli) |journal=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Abstracts with Programs |volume=41 |issue=7 |pages=263}}</ref>
 
== 참고문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