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추목"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494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청각 번역
(성장 번역)
(청각 번역)
 
대부분의 분추류들이 어릴 때는 수중생활을 했던 반면 대부분의 메토포사우리드는 어릴 때도 육상 생활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다른 중생대 분추류들처럼 메토포사우리드의 성체는 반수생 생활에 적응했다. 이들의 뼈는 땅 위에서 움직일 수 있을 정도로 잘 발달되어 있지 않았다. 다리뼈의 단면을 보면 그리 굵지 않아서 육상에서의 이동에서 받게 되는 힘을 견딜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유생의 경우는 이런 힘을 견딜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굵기 때문에 육상에서 움직일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육상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분추류의 다리뼈가 양의 [[상대성장]](positive allometry)을 해야 하는데, 이것은 다리뼈가 몸의 다른 부분보다 더 빠르게 자라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메토포사우리드의 경우에는 그렇지 않았기 때문에 몸이 커질 수록 육상생활에는 부적합하게 되었다는 의미다.<ref name=RLH09>{{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last=Rinehart |first=L.F. |coauthors=Lucas, S.G.; and Heckert, A.B. |year=2009 |title=Limb allometry and lateral line groove development indicates terrestrial-to-aquatic lifestyle transition in Metoposauridae (Amphibia: Temnospondyli) |journal=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Abstracts with Programs |volume=41 |issue=7 |pages=263}}</ref>
 
=== 청각 ===
분추류를 비롯한 초기 네발동물들은 두개골 뒤쪽에 뺨 부분으로 움푹 들어가는 둥근 이와(otic notch)를 가지고 있다. 이들이 살아 있을 때 이 이와는 현생 개구리의 귀 부분에 있는 원판 모양의 영역처럼 팀파눔이라고 불리는 막으로 덮여 있었을 것이다. 팀파눔은 더 고등한 네발동물의 [[고막]]과 마찬가지로 청각과 연결되어 있었다. 전통적으로는 팀파눔이 네발동물 진화의 매우 초기에 청각기관으로 발달하기 시작해 양막동물의 고막으로 발전해 나갔다고 생각해 왔다. 따라서 분추류는 살아있는 양서류와 파충류의 청각기관의 조상형태에 해당하는 것을 가지고 있었다고 보았다.<ref name=LB79>{{cite journal |꺾쇠표없음=예|last=Lombard |first=R.E. |coauthors=and Bolt, J.R. |year=1979 |title=Evolution of the tetrapod ear: an analysis and reinterpretation |journal=Biological Journal of the Linnean Society |volume=11 |issue=1 |pages=19–76 |doi=10.1111/j.1095-8312.1979.tb00027.x}}</ref>
 
개구리를 비롯한 모든 현생 네발동물은 막대모양으로 생긴 등골(stapes)이라는 뼈를 가지고 있어 [[고막]] - 혹은 그와 [[상동기관]]인 팀파눔 - 으로부터 [[내이]](inner ear)로 진동을 전달하여 청각을 보조하게 된다. 분추류 역시 등골을 가지고 있어 이와 안쪽으로 솟아 있다. 등골은 육기어류의 [[설악골]](hyomandibula)로부터 진화하였을 것이다. 등골의 위치와 귀 부분의 형태는 분추류와 개구리의 팀파눔이 상동기관임을 지시하지만 이들 양서류의 팀파눔은 더 이상 파충류, 새, 그리고 포유류의 청각기관과 상동인 것으로 간주되지 않는다. 따라서 분추류의 귀 구조는 다른 모든 네발동물의 귀 구조의 조상형태로 간주되지 않는다.<ref name=LB79/>
 
진동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팀파눔과 등골의 기능은 임피던스 매칭(impedance matching)이라고 불린다. 분추류와 같은 초기 네발동물은 굵은 등골을 가지고 있어 임피던스 매칭 능력이 뛰어나지 않았고 따라서 지금은 이들이 소리를 듣는데 사용되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 대신 굵은 등골은 이와를 덮는 조직을 지지하는 기능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ref name=GFC87/> [[덴드레페톤]]과 같은 초기 분추류들은 공기 중의 소리를 들을 수 없었겠지만 땅에서 전해오는 진동은 감지할 수 있었을 것이다.<ref name=UCMP>{{cite web |url=http://www.ucmp.berkeley.edu/carboniferous/joggins.html |title=Localities of the Carboniferous: ''Dendrerpeton'' and Joggins, Nova Scotia |year=2006 |work=UCMP |publisher=Regents of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accessdate=1 August 2011}}</ref> 돌레세르페톤 같은 후대의 분추류들은 듣기에 적합한 귀를 가지고 있었다. 돌레세르페톤은 내이에 [[바깥림프관]](perilymphatic duct)이라고 불리는 구조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것은 개구리에서도 발견되며 역시 듣기와 관련되어 있다. 돌레세르페톤의 등골 역시 소리를 더 잘 전달한다. 돌레세르페톤과 그와 근연종인 분추류들의 청각기관은 공기 중의 소리를 감지할 수 있었고, 이것이 아마도 현생 양서류들의 청각기관으로 진화하였을 것이다.<ref name=BL85/><ref name=ST08/>
 
== 참고문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