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르다넬스 해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다르다넬스 해협'''(-海峽; <small>[[그리스어]]:</small> Δαρδανελλια, <small>[[터키어]]:</small> Çanakkale Boğazı)은 [[에게 해]]와 [[마르마라 해]]를 잇는 [[터키]]의 [[해협]]이다. 길이는 61킬로미터이지만 폭은 1~6킬로미터 밖에 되지 않는다. 평균 깊이는 55미터이고, 가장 깊은 곳은 81미터이다.
 
[[보스포루스 해협]]과 함께 터키를[[터키]]를 [[아시아]]와 [[유럽]] 양쪽으로 나눈다.
 
[[트로이 전쟁]]의 무대였던 고대의[[고대]]의 [[트로이아]]는 해협의 서쪽 입구 [[아시아]] 쪽에 있었다. [[페르시아 제국]]의 [[크세르크세스 1세]]와 [[마케도니아 왕국]]의 [[알렉산드로스 대왕]]은 정복을 위해 이 해협을 건넜다. [[비잔티움 제국]]에게 이 해협은[[해협]]은 [[콘스탄티노폴리스]]를 지키는 아주 중요한 길목이기도 했다.
 
[[보스포루스 해협]]과 함께 예로부터 [[유럽]]과 [[아시아]], [[지중해]]와 [[흑해]]를 연결하는 전략요충지로 [[고대 그리스]]의 도시 [[트로이도]] 동안(東岸)에 위치하여 번영을 누렸고, 그 이후에도 이 해협은 흑해 연안의 식민도시와 [[그리스]] 본토를 연결하는 상업상의 [[요로]](要路)를 이루었다.
 
 

편집

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