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랑호 납북 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개요: 탑승객인원수 수정. 인용 추가.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부분 삭제
(→‎개요: 탑승객인원수 수정. 인용 추가.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부분 삭제)
 
== 개요 ==
1958년 2월 16일 부산발 서울행 대한국민항공사 소속 창랑호(당시 기종 : [[더글러스 DC-3]], 등록부호:HL106) 여객기는 기장 윌리스 P. 홉스와 부기장 멕클레렌 미 [[공군]] 중령이 조종을 하였으며, 승객 30명과29명(성인 28명과 어린이 1명)<ref>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1999072420000201</ref>과 승무원 3명 및 미군 군사고문단원 중령 1명(비공식승무원) 등 34명을 태우고 오전 11시 30분 이륙한 후, [[경기도]] [[평택군]] (현 [[평택시]]) 상공에서 납치되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직할시]]에 있는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강제 착륙 당하였다. 특히 승객 중에는 창랑호 기장인 홉스 등 미국인 2명과 독일인인 요한 리트히스 부부 등 외국인 4명이 포함돼 있어서 주한 미국대사관과 독일대사관이 승객송환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벌였다.<ref>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1999072420000201</ref>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언론기관을 통하여 "대한국민항공사가 '의거월북' (자신의 의지로 군사분계선을 넘음) 했다"고 거짓 발표하였다.
한편, 대한민국 [[경찰]]은 같은달 20일 북한공작원인 김택선을 포함한 3명이 범인으로 발표하고 25일에는 기덕영등 3명을 사건의 공작과 배후공작의 혐의로 체포하였다.
 
[[대한민국 정부]]는 2월 22일 [[대한민국 국회|국회]]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만행을 규탄하는 결의를 행하고, UN군에 참가한 16개국에 대해 협력을 요구하는 메시지를 보낸다. 이를 받은 UN군은 [[2월 24일]]의 군사정전위원회에 수석대표가 승객과 승무원, 기체의 조속한 송환을 북한에 요구하여, [[1958년]] [[3월 6일8일]] 스튜어디스, 유아 1명, 납치범으로 생각되는 7명을 제외한 모든 승객과 승무원을승무원, 총 26명을 [[대한민국]]에 돌려보낸다.<ref>http://dongne.donga.com/2013/12/03/d-story%E2%85%A1-147-kna%EA%B8%B0-%EB%82%A9%EB%B6%81/</ref> 이 과정에서 납치범들은 승객으로 있던 사람 중에서 군사고문단원인 [[미군]] [[중령]] 1명을 사살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은 창랑호에 탑승한 모든 인원에 대해 세뇌를 실시했으며 이에 협조적이지 않은 일부 탑승자들에게 고문을 하였다.
 

편집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