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황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9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572수자(토론)의 편집을 위키위트1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후임자 = [[순정황후]]
}}
'''명성태황후 민씨'''(明成太皇后 閔氏, [[1851년]] [[음력 9월 25일]]([[11월 17일|양력 11월 17일]]) ~ [[1895년]] [[음력 8월 20일]]([[10월 8일|양력 10월 8일]]))는 조선의 26대 왕이자 [[대한제국]]의 초대 황제인 [[대한제국 고종|고종]](高宗)의 왕비이자 [[황후|추존황후]]이다. [[인현왕후]]의 생부인 [[민유중]]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사도시]] [[첨정]]으로 사후 [[증직|증]] [[의정부]][[영의정]], 여성부원군에 추봉된 [[민치록]]이고, 어머니는 감고당 한산 이씨이다. 아명은 자영(玆暎)<ref name="empr p20"> 《명성황후와 대한제국》, 18~20쪽. </ref>, 본관은 [[여주시|여흥]]이다. [[경기도]] [[여주시]] 출신이며, [[여주 나들목]] 인근에 생가 공원이 있다.<ref>장경순.[http://www.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2579 굳이 민비라고 불러야 직성이 풀리는 자들].뉴스페이스.2011년7월25일.</ref> <ref>장경순.[http://www.choice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70 '닥터진' 이하응 따위가 위인이라고?] 초이스경제 2012년8월29일.</ref>
 
[[대한제국 고종|고종]]의 정비로 [[1871년]] 첫 왕자를 5일 만에 잃고 둘째 아들마저 연이어 잃는 등의 비극을 겪었으며, [[최익현]] 등과 손잡고 [[흥선대원군]]의 간섭을 물리치고 고종의 친정을 유도했다. 민씨 척족을 기용함으로써 세도정권을 부활시켰으며, [[1882년]] [[임오군란]] 후 [[일본]]의 견제를 위해 [[청나라]]의 지원에 의존하다가 1894년 [[청일전쟁]]에서 청나라가 패한 후에는 [[러시아]]를 끌어들여 일본을 견제했다. 맨 처음에는 개항에 미온적이었으나, 점진적인 개화시책을 통해 급진개화파의 개화정책에 제동을 걸었다. 그녀는 일본 정부와 급진개화파에게 고용된 일본인 낭인들에게 암살당했다. 사후 [[대한제국]]이 성립되면서 황후로 추봉되었다.<ref>[http://sillok.history.go.kr/viewer/viewtype1.jsp?id=kza_10012013_002&grp=&aid=&sid=5227653&pos=0 고종 1권, 즉위년 총서], 1863년 12월 13일 《고종실록》 총서</ref> 정식시호는 '''효자원성정화합천홍공성덕제휘열목명성태황후'''(孝慈元聖正化合天洪功誠德齊徽烈穆明成太皇后)이다.<ref>[http://sillok.history.go.kr/inspection/inspection.jsp?mState=2&mTree=0&clsName=&searchType=a&query_ime=%ED%9A%A8%EC%9E%90%EC%9B%90%EC%84%B1&keyword=%ED%9A%A8%EC%9E%90%EC%9B%90%EC%84%B1 순부 12권, 14년(1921 신유 / 일 대정(大正) 10년) 3월 9일(양력) 2번째기사]</ref>
조선은 [[1895년]] [[4월]] 일본의 영향권 아래 있었다. 일본은 대원군을 퇴진시키는 한편 [[의정부]]의 명칭을 내각으로 바꾸고 물러나있던 김홍집을 7월에 다시 총리대신으로 앞세워 연립 내각을 구성했고, 내정의 내각엔 일본인 고문관을 두어 내정 간섭을 강화했다.<ref name="임384">임중웅, 384쪽에서.</ref> 이에 명성황후는 [[프랑스]], [[러시아]], [[독일]]의 [[삼국 간섭|압박]]으로 일본은 요동 반도를 다시 청나라에게 돌려주어야 하는 정세를 이용하여, 러시아를 통해 일본을 몰아내려 했다.<ref name="임384"/> 명성황후는 [[박정양]]을 내각총리대신으로 임명하고 김홍집 내각을 퇴출했다.<ref name="임384"/><ref>[http://sillok.history.go.kr/inspection/inspection.jsp?mState=2&mTree=0&clsName=&searchType=a&query_ime=%EB%B3%B4%EC%9D%80&keyword=%EB%B3%B4%EC%9D%80 박정양을 내각 총리대신에 임명하다] 조선왕조실록, 고종 33권, 32년(1895 을미 / 청 광서(光緖) 21년) 5월 8일(무인) 1번째 기사에서.</ref>
 
[[1895년]](고종 32년) [[7월]] 왕비를 암살할 계획이 [[박영효]]에 의해 꾸며진다. 조선의 개화 이후로 [[고종]]은고종은 안으로는 [[군국기무처]]가 마음대로 하고 밖으로는 [[일본]]의 견제를 받아 고종은 단 한 가지 일도 단독으로 결정할 수 없었다. 이에 명성황후는 이를 못마땅하고 분하게 여겨 러시아와의 제휴를 통해 점차로 군권(軍權)을 회복하기를 기원했으나, 박영효는 이를 우려했다.<ref name="ahmsall">황현, 《역주 매천야록 (상)》 (임형택 외 역, 문학과 지성사, 2005) 448 페이지</ref> 명성황후는 [[군국기무처]]의 일부 급진개화파가 독단하는 것을 우려했고 이들의 정책을 뒤엎을 기회를 찾았다. 이때 명성황후를 암살할 음모가 박영효의 단독에 의해 계획됐다.
 
[[박영효]]는 왕후의 능력과 권모를 두려워해 왕후가 암살되어 화근을 뿌리 뽑아야 된다고 여겨, [[1895년]] [[7월]]로 날짜를 정하고 [[일본]]에 병력 을 요청하였다. [[유길준]]을 [[박영효]]는 제 조력자로 여겨 가만히 뜻을 알렸다.<ref name="ahmsall"/> 이에 [[유길준]]은 매우 놀라워하며 명성황후 암살 계획을 바로 임금에게 알렸다. [[유길준]]의 밀고를 [[박영효]]는 알아채어 양복으로 바꿔 입고 변장하며 일본인의 호위를 받아 도성 을 빠져 나와 한강 자락의 용산에서 증기선 을 타고 달아났다. 그의 일당인 이규완, 신응희(申應熙) 등도 따라 달아났다.<ref name="ahmsall"/> 이러나 왕비 암살 모의는 유길준에 의해 대원군와 이준용과 또 꾸미어지고 있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