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7 바이트 제거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기타 이력= 중추원 고문, 농상공부 고문
}}
'''서재필'''(徐載弼, [[1864년]] [[1월 7일]] ~ [[1951년]] [[1월 5일]]) 또는 [[미국]] 귀화명이름 '''필립 제이슨'''(Philip Jaisohn, Philip Jason)은 [[조선]]의 무신, [[대한제국]]의 정치인, 언론인이자 [[미국]] 국적의 한국 [[독립운동가]], 언론인, [[군의관]], [[정치인]], [[의학자]]였다. [[미국]]에서 [[해부학]]자, [[의사]]로 활동했다.
 
[[1882년]](고종 20년) [[과거 시험|과거]]에 급제, [[교서관]][[부정자]](校書館副正字)로 관직에 올랐다. 그 뒤 [[승문원]]부정자, 훈련원부봉사를 거쳐 [[1883년]] [[일본]]으로 유학, [[게이오 의숙]]과 [[육군 도야마 학교|토야마 육군하사관학교]]의 단기 군사훈련을 받고 [[1884년]] 귀국했다. 귀국 직후, [[병조]] 조련국 사관장이 되었다. [[김옥균]], [[홍영식]], [[윤치호]], [[박영효]] 등과 [[갑신정변]]을 일으켰으나 실패하고, [[일본]]을 경유하여 [[미국]]으로 가 망명 생활을 했다. [[1895년]] 귀국하여 [[독립 협회]]를 조직했다. 이후 [[독립협회]]를 통해 토론회와 강연회, 상소 활동, 집회 및 시위 등을 주도했고, [[민주주의]]와 [[참정권]](參政權)을 소개하고, 신문물 견학을 위한 외국 유학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1896년]] [[4월 7일]] [[대한제국|한국]] 최초의 민간 [[신문]]인 《[[독립신문]]》을 발간하였는데, 후일 이 신문의 창간을 기념해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4월 7일]]을 [[신문의 날]]로 지정하였다.
[[파일:Park Kyu-su.jpg|thumb|right|140px|스승의 한 사람인 [[환재 박규수]]]]
 
서광하의 부인이자 서재필의 양어머니는 세도가문 [[안동 김씨]] 출신이었는데, [[판서]]를 지낸 [[김온순 (1812년)|김온순]](金蘊淳)의 딸이었다. 양부 [[서광하]] 내외는 서재필을 입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1872년]](고종 10년) [[서울특별시|한성]]에서 [[이조 (행정기관)|이조]][[참판]] 벼슬을 하고 있던 동생 [[김성근]](金聲根)의 집에 서재필을 보낸다. 그리하여 서재필은 [[김성근]]을 찾아가 수학하고, 과거 시험을 준비하였다.
 
그는 양아버지 [[서광하]]의 권고로 양외삼촌 김성근의 집에서 기거하며 그로부터 글과 학문을 배웠다. 김성근의 학숙에서 《[[동몽선습]]》(童蒙先習), 《[[사기]]》(史記), 《[[사서 육경]]》을 배웠는데 대부분 암송하였다 한다. 그 중에는 뜻을 아는 것도 있었으나 일부는 암기를 해 두었다. 후일 [[상명대학교]] 사학과 교수 [[주진오]]는 양아버지 집에서의 천대꾸러기 생활이 그의 낮선 환경 적응에 도움이 되었다고 보았다. 주진오 교수는 "당시(갑신정변 실패 후 일본을 거쳐서 미국으로 갔을 때)의 상황을 보면 서재필이 다른 사람들에 비하여 현실 적응능력이 뛰어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달느 두 사람과 달리 어렸을 때부터는 눈칫밥을 먹으면서 자란 경험이 오히려 어려운 조건 속에서 작응력을 발휘하는 좋은 계기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ref name="naeils1212">서해문집 편집부, 《내일을 여는 역사 13호》 (서해문집, 2003) 212페이지</ref>"라고 보기도 했다. 또한 [[김성근]]의 집에 머물던 중 그의 집안에 출입하던 [[서광범]]과 [[김성근]]의 일족인 [[김옥균]]을 만나게 되었다.
* 13촌 종숙 : [[서광범]](徐光範, [[1859년]] [[11월 8일]] ~ [[1897년]] [[8월]])
 
* 외증조부 : 이유원(李有源, [[1763년]] ~ [[1835년]]), [[조선]]에서 [[이조 (행정기관)|이조]][[참판]]에 [[추증]]됨
** 외종조부 : 이기룡(李箕龍)
** 외종조부 : 이기백(李箕柏)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