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입양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2 바이트 추가됨 ,  1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한국 경제가 안정세에 들어선 후 왜 한국에서 태어난 아이들이 외국으로 보내져야하는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특히 [[스웨덴]]에 입양된 실존 한국인 입양아 이야기를 다룬 영화인 "수잔 브링크의 아리랑"이 개봉 되면서 각종 미디어들이 입양아 문제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연예인들의 위탁모(입양되기 직전의 아이를 임시로 돌보는 부모) 체험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이 관심을 모았고 유명한 연극 배우인 [[윤석화]]가 아이를 입양하고 자신의 체험을 책으로 써내기도 했다.
사회적 관심에 비해 정부의 제도적 지원은 부족한 편이다. 한국 정부는 최근의 저출산 현상으로 인해 각종 출산 장려책을 내놓고 있지만 미혼모에 대한 경제적 지원 같은 불필요한 해외입양 방지책은 아직까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지 않다.
 
== 안쪽 고리 ==
[[순이 프레빈]]
 
== 바깥 고리 ==

편집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