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사고: 두 판 사이의 차이

{{본문|세월호 침몰 사고의 책임}}
 
승객들을 선박에 두고, 1차 탈출한 선박직 승무원들에 대하여 사회윤리적 책임이 거론되고 있다. 이러한 비판은 세월호 사고의 공학적·물리적 분석에 따른 직접원인 보다 근본원인을 지적한다. 선박이라는 한 집단의 범위 내에서는, 선장 등 선박직 승무원들이 항해와 승객 구조임무 책임을 지닌 리더인데, 그들의 리더십 부재가 세월호라는 한 집단의 침몰을 가져왔다는 것이다. 몇 가지 근거로, 충분한 탈출 가능시간이 있었음에도(약 2시간) 승객들에게 "움직이면, 위험하니 가만히 있으라"는 방송과 해경에 구조요청을 하는 것 외에는 별다른 시기적절한 유효 조치가 없었다는 점. 오히려 방송 지시의 합리성에 의문을 품고 구명조끼를 착용한 뒤, 탈출을 시도했던 승객들이 생존율이 높았다는 점. 선장 [[이준석 (선장)|이준석]]등 선박직 승무원들이 승객들을 뒤로하고 1차 탈출했다는 점을 든다. 따라서 이 분석은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던 문제가 리더들의 판단착오와 책임감 부재로 인재(人災)가 되었음을 지적한다. [[구원파]]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청해진 해운 직원 대부분이 구원파 신도들이다.]] <ref>{{뉴스 인용|url=http://sports.donga.com/3/all/20140417/62851256/1|제목=<nowiki>[세월호 침몰사고]</nowiki>세월호 선장 "책임의식은 무면허, 탈출은 1등 항해사"|출판사=동아닷컴|저자=온라인뉴스팀}}</ref><ref>{{뉴스 인용|url=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40417215404377|제목=사고 당시 선장·선원들, 승객 두고 먼저 탈출|출판사=MBC|저자=문연철}}</ref><ref>{{뉴스 인용|url=http://tvdaily.asiae.co.kr/read.php3?aid=1397710796686089016|제목=세월호 선장 '승객 두고 먼저 탈출'…서해 훼리호 선장은 어땠나|출판사=티브이이데일리|저자=이현영}}</ref> 한편, 세월호 선원들이 침몰사고 직전 자신들만 아는 통로를 이용해 배에서 탈출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ref>[http://media.daum.net/society/affair/newsview?newsid=20140421194008630 세월호 선원들, 자신들만 아는 통로로 탈출] - [[경향신문]], 2014년 [[4월 21일]] 작성</ref>
 
2014년 4월 17일 오후 9시에 인천항에서 청해진해운 대표 김한식 대표가 나와 대국민 사과를 하였다.<ref>[http://news.kbs.co.kr/news/NewsView.do?SEARCH_NEWS_CODE=2848233&ref=A 청해진해운 대표 "죽을 죄를 졌습니다"] - KBS 뉴스, 2014. 04. 18.</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