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왕 요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17 바이트 추가됨 ,  1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사제왕 요한''' (Prester John, 혹은 Presbyter John) 전설은 중세시대 [[아프리카]], [[아시아]]등 동방(東方)에 거대하고 풍요로운 [[기독교]] 왕국이 있다는 이야기이다. '''프레스터 존'''이라고 하기도 한다. 사제왕 요한의 이야기는 [[12세기]]에서 [[17세기]]까지 유럽에서 유행했다. 동방의 [[무슬림]]과 온갖 [[이교도]]들 나라 너머에 있다는 이 기독교 왕국에 대한 이야기는 기록에 따라 약간 다르지만, 중세시대 [[유럽]]에서 유행하던 여러 판타지가 섞여있다. 전설에 따르면 사제왕 요한은 세명의 [[동방박사]]중 한 명의 후손이며, 관대한 군주이며 덕을 갖춘 사람이었다. 그의 부유한 왕국은 [[청춘의 샘]] 같은 온갖 신기한 것들고 가득하고 [[에덴 동산]]에 맞닿아 있었다.
 
먼 훗날 프레스터 존이 찾아오기는 했다. 몽골군이라는 이름으로... 몽골의 부족 중 케레이트와 나이만은 [[네스토리우스 파]] 기독교를 믿고 있었으므로 반은 맞는 소리였다.
 
[[마르코 폴로]]는 케레이트 족 지도자 토그릴 완 칸을 사제왕 요한이라고 기록했다. 그러나 서유럽인들은 이를 억지로 무시했다. 그들에게 사제왕 요한은 언제까지나 장엄하고 친절하며 용맹한 기독교 군주여야 했다.
 
{{토막글|기독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