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행사가 열린 날의 공원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가 보도되자, 월트 디즈니는 언론인들이 디즈니랜드의 진정함을 체험할 수 있도록 "두 번째 날"에 다시 초청하였고, [[디즈니랜드 호텔 (캘리포니아)|디즈니랜드 호텔]]에서 파티도 열었다. 월트와 1955년 당시의 행정 부서에서는 이후 이 날을 계속 "검은 일요일"이라고 불렀다. 매년 7월 17일마다 디즈니랜드의 캐스트들은 유니폼에 1955년 7월 17일로부터 몇 년이 흘렀는지 표시하는 표를 꽂고 다닌다. 2004년 디즈니랜드의 슬로건은 "49년 전 오늘 마법이 시작되었다."였지만, 공원이 열린 지 12년부터 13년까지 디즈니는 7월 18일을 최초이자 정식으로 개장한 날로 표시하였다. 디즈니랜드는 1967년 7월 보도 내용에서 1955년 7월 17일을 "헌정의 날"이라고 언급하였다.
 
7월 18일 월요일, 공원 입구에는 새벽 2시부터 줄이 생기며 북적거리기 시작했다. 표를 사서 처음 공원에 들어온 관광객은 데이비드 맥퍼슨으로, [[로이 O. 디즈니]]가 입장권 번호 1번을 미리 구입해두었기 때문에 그의 입장권 번호는 2번이었다. 월트 디즈니는 맥퍼슨 다음으로 입장한 크리스틴 베스 왓킨스 (1955년 당시 5살)와 마이클 스치와트너 (1955년 당시 7살), 이 두 명의 아이들과 기념 촬영을 가졌다. 두 명의 사진에는 "월트 디즈니와 디즈니랜드의 첫 번째 두 손님"이라는 설명이 쓰여있다쓰여 있다. 베스 왓킨스와 스치와트너는 그날 디즈니랜드 평생 입장권을 받았으며, 맥퍼슨은 나중에 간략한 절차로 받았다. 이후 이 평생 입장권으로 전 세계 모든 디즈니 소유의 공원에 입장할 수 있게 되었다.
 
1959년 9월, 소비에트 연방의 [[니키타 흐루쇼프]] 서기장이 미국에서 13일 동안을 보냈다. 그는 두 가지 부탁을 하였는데, 디즈니랜드를 방문하는 것과, 할리우드에서 가장 돈을 잘 버는 배우였던 [[존 웨인]]을 만나는 것이었다. 하지만 미국 국무성 측에서는 신변 보호를 이유로 흐루쇼프의 디즈니랜드 방문을 취소하였다.<ref>{{cite web|url=http://seansrussiablog.org/2009/07/24/nikita-khrushchev-doesnt-go-to-disneyland/|제목=Nikita Khrushchev Doesn't Go to Disneyland}}</ref>

편집

1,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