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차 왕자의 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조선 태조|태조]]에겐 [[조선]]을 개국하기 전에 맞이한 두 명의 정처(正妻)가 있었는데, 한 명은 그가 무명 장수 시절에 고향에서 맞이한 [[신의왕후|한씨]]이며 다른 한 명은 군공으로 입신양명한 그가 개경에서 맞이한 [[신덕왕후|강씨]]이다. [[조선 태조|태조]]는 고려조 왕비를 배출하는 최고 명문 가문이자 당대 제일 권문세가의 딸이었던 [[신덕왕후|강씨]]의 집안 배경 및 [[신덕왕후|강씨]]의 두터운 인맥과 지모의 도움으로 개국왕(開國王)으로 등극할 수 있었다. 이에 [[조선 태조|태조]]는 왕으로 등극한 직후, 강씨를 왕비로 책봉하여 정비(正妃)로 삼았으며<ref>태조실록 1년(1392 임신 / 명 홍무(洪武) 25년) 8월 7일(병진) 1번째기사</ref> 그녀의 소생인 어린 두 왕자 중에서 왕세자를 간택하여 막내인 방석을 왕세자로 책봉했다. 한씨가 추존 왕비가 된 것은 그로 1년 후의 일로, 비록 한씨가 먼저 [[조선 태조|태조]]에게 출가하긴 하였으나 서열상 한씨는 차비(次妃)에 불과하였다. 더욱이 [[조선 태조|태조]] 5년(1396년), 현비 강씨가 병으로 서거하자 [[조선 태조|태조]]는 강씨를 추모하기 위해 왕후(王后)로 추봉하는데, 이로 인해 한씨는 후궁으로 전락하고 말았으니 한씨 소생의 왕자들이 더이상 분을 견디지 못한 것이다.
 
[[신의왕후|절비 한씨]] 소생으로 1남 방우, 2남 방과([[정종]]), 3남 방의, 4남 방간, 5남 방원([[태종]]), 6남 방연이 있었는데, 특히 5남 이방원은 부왕(父王)의 창업을 도와 공로가 크고 또한 자질(資質)이 영매(英邁)한 인물이라 부왕의 처우에 대한 불평이 대단하였다. 또한 개국공신으로서 왕세자 이방석의 보도(輔導)를 책임지고 있는 [[정도전]] 이하 [[남은]]·[[심효생]] 등이 모든 권력을 장악하고 있는 데 대해서도 대단한 불만을 품고 있었다.
 
=== 요동 정벌 준비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