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88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액자 소설'''(額子小說)은 액자가 그림을 둘러서 그림을 꾸며주듯, 소설 중에서는 바깥 이야기(외부 이야기)가 그 속의 이야기(내부 이야기)를 액자 처럼 포함하고 있는 소설 양식을 말한다. 액자 소설은 대개 외부 이야기에서 내부 이야기로 흘러가며, 내부 이야기가 끝나면 다시 외부 이야기로 흘러가는 것이 보통이며, 시점이 불투명하게 변화하기도 하는데, 대개 외부 이야기는 1인칭 시점, 내부 이야기는 3인칭 시점으로 진행된다. 액자 소설은 외부 이야기를 내부 이야기 밖에 두면서 내부 이야기의 진실성을 부여하고자 쓰인다. 주의할 점은, 내부 이야기가 무조건 사실이라는 것이 아니라, 내부 이야기가 마치 사실인 것 처럼 보이게 하고자 한 것이다. 이런 액자 소설 양식이 쓰인 소설로는 《[[배따라기]]》,《[[구운몽]]》,《[[허생전]]》,《[[등신불]]》,《[[옥갑야화]]》,《[[붉은 산]]》,《[[화수분]]》,《[[칼멘]]》 등이 있다.
 
==갈래==
[[분류:문학 기법]]
 
[[de:Schachtelgeschichte]]
[[en:Story within a story]]
[[ja:劇中劇]]
[[pl:Powieść szkatułkowa]]

편집

8,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