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잔글
→‎경제: 맞춤법 교정. 사용자:yjs5497_bot의 맞춤법 교정목록을 참조하세요 using AWB
카르타고는 무역으로 번성하였다. 기원전 3세기 전반까지 서(西)지중해에서 최대의 세력을 떨쳤으며, 무역으로 번영하였는데 특히 상업귀족의 세력이 매우 강대하였다.
 
카르타고는 지중해 연안의 풍부한 광물 자원을 장악했다. 사르데냐는 광물 자원이 물량으로는 적었으나, [[납]], [[아연]], [[구리]], 철, [[은]] 등 종류는 매우 다양했다. 히스파니아 광산은 매장량이 보다 풍부했고, 250년간 계속 채굴했지만 여전히 납, 아연, [[수은]], 구리, [[금]], 은과 수백만 톤의 [[철광석]]을 생산했다. 히스파니아의 [[카디스|가데스]]를 떠난 카르타고인들은 아마 오래 전의오래전의 페니키아인들이 한 것처럼, 북쪽 [[콘월]]로 항해하여 값진 [[주석 (광물)|주석]]을 배에 싣고 오기도 했다. 이 곳을 거점으로 남쪽으로 아프리카 해안 방향으로 [[황금 해안]], [[카메룬]], 심지어 [[가봉]]까지 갔으며 그곳에서 금, [[상아]], [[노예]], 전쟁용 코끼리를 실어왔다. 카르타고에서 생산한 많은 광물은 본국 주물 공장뿐 아니라 동부 지중해의 [[헬레니즘]] 세계로 운송되었다. [[제1차 포에니 전쟁]] 전 수세기 동안 동쪽과 서쪽을 잇는 해운업은 사실상 카르타고가 독점했다. 지중해 서부에서 [[고대 그리스|그리스]] 선박이 발견되면 십중팔구는 격침되었다. 이런 정책 덕분에 카르타고 상인들은 그 지역 내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생산한 상품들을 독점으로 판매할 수 있었다. 카르타고의 제품 중 자유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제품은 직물, 특히 자주색으로 염색 가공한 직물뿐이었다. 카르타고 산 직물은 지중해 세계 전역에서 호평을 받았다. <ref>M 하이켈하임, pp.171~172.</ref>
 
카르타고인은 과학적 영농에 특히 노예들을 이용한 집단 농장([[플랜테이션]])의 발달에 이바지했다. 로마인들은 이들에게서 대규모 노예 노동력을 이용하여 판매용 단일 곡물이나 단일 산물을 재배하는 기법을 배웠다.<ref>M 하이켈하임, p.172. 146년 카르타고가 멸망한 직후, 로마 [[원로원]]은 틀림없이 이탈리아의 부유한 지주들이 활용할 용도로 [[마고]](Mago)가 카르타고의 농업에 관해서 쓴 32권의 고전을 그리스어로 번역하도록 지시했다. - 마고의 저서는 로마인들으 보존하고 연구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 카르타고 문헌의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이 저서가 후기 로마의 농업 관련 저자들에게 끼친 영향은 결코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아울러 그 영향력은 중세 [[에스파냐]]의 [[무어인]]과 아마 에스파냐인에게도 간접적으로 전달되었다. 에스파냐인들은 [[신세계]]에서 노예 노동력을 이용한 플랜테이션 농업을 뿌리내렸다.</ref>

편집

11,7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