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 바이트 제거됨, 5년 전
잔글
→‎감정이입 격차: 맞춤법 교정. 사용자:yjs5497_bot의 맞춤법 교정목록을 참조하세요 using AWB
“권력은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가능성으로 정의된다.”<ref>{{cite journal|last=Handgraaf|first=Michel J. J.|coauthors=Van Dijk, Eric; Vermunt, Riël C.; Wilke, Henk A. M.; De Dreu, Carsten K. W.|title=Less power or powerless? Egocentric empathy gaps and the irony of having little versus no power in social decision making.|journal=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date=1 January 2008|volume=95|issue=5|page=1137|doi=10.1037/0022-3514.95.5.1136}}</ref>
 
권력의 사용은 오래 전부터오래전부터 진화해 왔다. 특권, 영광 그리고 명성을 얻는 것은 인간의 본성에서 권력을 얻는 것에 대한 주요한 동기부여 중 하나이다. 권력은 또한 감정이입의 격차와 연관된다. 감정이입의 차이는 상호적인 관계를 제한하고 권력의 차이를 비교하기 때문이다. 권력을 가지는 것과 가지지 않는 것은 많은 정신적인 결과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것은 사회적인 책임보다는 전략적인 책임으로 이어진다. 권력 갈등을 탐구하기 위한 연구 실험들은 과거에, 일찍이는 1968년에 이루어졌다.<ref name="Handgraaf 1136–1149">{{cite journal|last=Handgraaf|first=Michel J. J.|coauthors=Van Dijk, Eric; Vermunt, Riël C.; Wilke, Henk A. M.; De Dreu, Carsten K. W.|title=Less power or powerless? Egocentric empathy gaps and the irony of having little versus no power in social decision making|journal=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date=1 January 2008|volume=95|issue=5|pages=1136–1149|doi=10.1037/0022-3514.95.5.1136|pmid=18954198}}</ref>
 
==== 과거의 연구 ====

편집

11,7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