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만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9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판소리}}
 
'''방만춘'''(方萬春, 1825년 ~ ?)은 [[조선시대]]의 [[판소리]] 명창이다. [[충청남도]] [[서산시]] [[해미면|해미]]에서 태어났다.출신이며, 본관은 [[온양 방씨|온양]]이다.
 
11세 때 해미의 [[일락사]](日落寺)에 들어가서 10년동안 판소리를 전공하였다. 갑자기 목이 막히어 절망한 나머지 절의 기둥을 부둥켜안고 전신의 힘을 다하여 소리를 지르니, 절이 무너지는 듯한 소리가 터져 나왔다는 일화가 있다.
{{토막글|음악가}}
 
[[분류:1825년 태어남]]
[[분류:조선 사람]]
[[분류:대한민국의 국악인]]
[[분류:충청남도 출신]]
[[분류:서산시 출신]]
[[분류:온양 방씨]]

편집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