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교황 레오 10세가 선종한 후 소집된 콘클라베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은 레오 10세의 사촌인 줄리오 데 메디치 추기경(훗날의 [[교황 클레멘스 7세]])이었다. 한동안 교착 상태가 지속되자, 스페인과 프랑스 추기경들이 합십하여 당시 사정상 콘클라베에 불참한 아드리안에게 표를 던지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리하여 1522년 1월 9일 아드리안이 거의 만장일치로 새 교황으로 선출되었다. 아드리안은 이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으나 수락하였다. 카를 5세는 자신의 개인 지도 교사였던 사람이 교황으로 선출되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매우 기뻐했지만, 곧 아드리안이 장차 교황으로서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공명정대하게 통치하기로 마음 먹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프랑스 국왕 [[프랑수아 1세]]는 처음에는 아드리안이 카를 5세의 꼭두각시가 될 것이라고 여겨 교회가 분열을 겪을 수도 있다고 위협하였다가, 나중에 마음이 누그러져서 그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사절단을 파견하였다. 신성 로마 제국 황제의 개인 지도 교사 및 섭정으로 지낸 이력 때문에 스페인판 아비뇽 유수기가 일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전혀 근거가 없다는 것이 입증되었으며, 아드리안은 서둘러 이탈리아를 향해 길을 떠났다. 1522년 8월 29일 아드리안은 로마에 당도하였으며, 그의 교황 대관식은 8월 31일에 성대하게 거행되었다. 당시 그의 나이는 63세였다. 1908년판 가톨릭 백과사전에서는 하드리아노 6세가 즉위할 당시 그가 맞닥트린 상황을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부패한교황청은 독일이미 궁정에는부패하여 고질적인 악습이 만연하였으며만연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개혁을 거부하고 있었다. 신성 로마 제국에서는 젊고 호전적인 성향의 제후들이 황제의 속박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독자적인 세력을 형성하고자 하였다.하였으며, 소위 [[종교개혁]]이 그리고발발하면서 독일 전역에 반란이 일어나 급속도로 퍼져 나가고 있었다. 또한, [[오스만 제국]]의 침입으로 기독교 세계는 큰 위협을 받고 있었다. 육지에서는 [[헝가리 왕국|헝가리]]의 [[베오그라드]]가 오스만 군대의 위협을 받아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해 있었으며, [[지중해]]에서는 [[로도스 섬]]이 이미 오스만 제국의 손에 떨어졌다.<ref name="Pope Adrian VI">[https://en.wikisource.org/wiki/Catholic_Encyclopedia_(1913)/Pope_Adrian_VI "Pope Adrian VI". Catholic Encyclopedia. New York: Robert Appleton Company. 1913.]</ref>
 
하드리아노 6세는 과거에 [[스페인]]에서 일할 때도 말과 풍습이 달라 어려움이 많았는데 [[로마]]에서의 생활도 마찬가지로 여러 가지로 어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