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토니오 포가차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전거 정보 틀 추가; 예쁘게 바꿈)
[[파일:Antonio Fogazzaro.jpg|thumb|안토니오 포가차로]]
 
'''안토니오 포가차로'''({{llang|it|Antonio Fogazzaro}}, [[1842년]] ~ [[1911년]])는 [[이탈리아]]의 [[소설가]]·[[시인]]이다이었다.
 
북부포가차로는 [[이탈리아]] 북부 [[비첸차]]에서 출생하였다태어났다. [[법학]]을 공부하여 한때 [[변호사]]가 되었으나 1866년 결혼 후에는 [[문학]]에 전념하였다. 고향에서 세상을 떠났다. 강렬한 관능성과 진지한 [[기독교]] 정신을 아울러 갖고 있던 관계로 영육(靈肉)의 문제에 고민하였다. 처음에는 경건하며 자연미를 사랑하는 시인으로 출발하여, 첫 작품 <미란다>(1874년)는 목가적 [[서사시]]로서 호평을 받았다. 그의 부친도 일독 후 감동한 나머지 아들의 [[문학]] 정진을 허락하였다고 한다. [[소설]]의 제1작인 <말롱브라>(1881년)에서는 심령학적 현상을 믿고 발광하여 연인을 살해하는 여인상을 그려 일찍이 그 특성을 발휘하였다. 제2작인 <다니엘레 코르티스>(1885년)에서는 맺어질 수 없는 남녀의 대립을 묘사하였고, 주저 <오랜 작은 세계>(1895년)는 남녀간의 상극을 취급하여 사랑하는 자식의 익사와 전쟁의 개시로 화해에 이른다는 줄거리이다. 어느 작품에서나 호반의 자연미를 배경으로 주역의 주변 인물을 유머러스하게 묘사하여 [[만초니]]의 전통을 계승하였다고 말해진다. <성도(聖徒)>(1905년)는 [[과학]]과 [[종교]]와의 조화뿐만 아니라 [[로마 가톨릭교회|가톨릭 교회]]의 개혁을 주장하여 그로 인해 [[교황청]]으로부터 [[금서]] 처분을 받고 저자는 파문되었다.
 
{{글로벌세계대백과}}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