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내용과 깊은 관계가 없고 주관적인 부분 삭제
|확인날짜=2012-01-19}}</ref> 문제의 서울경제신문 칼럼 '전당대회 유감'에서 고승덕 의원은 당시 정당들의 전당대회 폐습인 줄세우기와 돈봉투를 근절하자고 주장하면서 일화로 전당대회 직전에 돈봉투를 돌려서 자신은 바로 돌려준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런데 당시 새로 생긴 종편 채널들이 시청률 경쟁을 하면서 한 종편에서 고승덕 의원을 출연시켜 대담을 하는 중에 위 칼럼을 근거로 돈봉투 사건을 흥미위주로 다시 꺼내면서 이를 뉴스로 확대 재생산하여 국가적으로 큰 논란이 생겼다. [[채널A]]의 생방송 프로그램의 진행자가 출연한 고승덕 의원에게 칼럼의 내용 중 돈봉투 사건에 대하여 확인을 구하면서 다시 거론되게 되었다.<ref name="nocut" /> 고승덕 의원은 그의 반평생 수기인 '포기하지 않으면 불가능은 없다' 2014년 개정판에서 당시 방송국 측이 정부예산 관련 인터뷰를 하겠다고 해놓고서 막상 생방송에서는 진행자가 의도적으로 "일 잘하는 000 구청장을 공천주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가?", "전당대회에서 돈봉투를 주면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는 것을 아는가?" 등 질문을 계속 던졌다고 썼다. 000(전 구청장)은 다음 해 4월에 있을 총선에서 고승덕 의원에게 도전하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였기 때문에 고 의원의 증언은 음모설을 암시하는 것이다.
 
이후 위기가 커진 새누리당에서는 전당대회 개최 없이 박근혜 위원장에게 전권을 주게 되었고, 고승덕 의원이 언론에 누가 돈봉투 주었는지를 밝히지 않자 새로 구성된 당 지도부는 논란을 해소하기 위하여 검찰에 위 사건에 대한 수사의뢰를 하게 되어, 고승덕 의원은 검찰에서 박희태 후보가 돈봉투를 살포한 사실을 진술하게 되었다. 검찰은 해당 사건이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 당시에 일어났으며 검은색 뿔테 안경을 낀 30대가 고승덕 의원실의 여직원에게 300만원이 든 돈봉투를 건네주었다는 정황을 파악하였다.<ref>{{뉴스 인용
|제목='돈봉투' 수사...'뿔테 안경남' 신원파악 주력
|url=http://www.ytn.co.kr/_ln/0103_201201101508206589

편집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