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이에 대해 삼성 측은 “협력업체는 모두 독립적으로 경영하고 있는 업체들이기 때문에 불법 파견이라는 말이 성립할 수 없다”고 밝혔다.<ref>{{뉴스 인용|저자=김현주 기자|url=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22&aid=0002542567|제목=삼성전자서비스, 수리 대행 협력업체 ‘위장 도급’ 의혹 휩싸여|출판사=세계일보|작성일자=2013-7-25|확인일자=2014-5-26}}</ref>
 
==== 근로자 사망/자살 사건 ====
2013년 9월 27일, 삼성전자서비스 대구 칠곡센터에서 근무하던 3년차 기사 임현우(36) 씨가 숨졌다. 그는 하루 전 날인 9월 26일 출근을 준비하던 중 자신의 원룸에서 쓰러졌다. 한 달 전부터 몸이 좋지 않았던 임 씨는 그 날 마지막으로 출근해 자재를 정리한 뒤, 병원에 입원할 예정이었다. 이튿날 저녁 그는 중증 뇌출혈로 숨졌다. 10월 31일에는 천안 두정 서비스센터의 최종범(33) 씨가 "(저의 죽음이) 부디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글을 남긴 채 충남 천안의 한 도로에 주차된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편집

3,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