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양: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제거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고려사]]에 의하면 성격이 간교하여 [[승려]]를 사칭하였다 한다. 일찍이 [[승려]]가 되었다가 [[천추궁]](千秋宮)에 드나들며 당시 [[고려 경종|경종]]의 비이자 태후인 [[헌애왕후]]와 추문이 있어 [[고려 성종|성종]]이 그를 처형하려 했다가 멀리 장배(杖配)하였다. [[고려 목종|목종]]이 즉위한 후 [[헌애왕후|천추태후]](千秋太后, [[헌애왕후]])에 의해 다시 개경으로 소환하여 합문통사사인 벼슬을 주었고, 이후 몇해 안 되어 왕의 존중과 총애를 받다가 우복야 겸 삼사사로 승진했다. 태후와 왕의 총애 하에 전횡하게 된다.
 
[[1003년]](혹은 그 이전)에 [[헌애왕후|천추태후]]와의 사이에서 불의의 아들을 낳고 그를 책봉하고자 [[고려 현종|대량원군 왕순]](大良院君 王詢)을 살해할 모의를 하다가 실패하였으며실패했으며, 다시 유일한 혈통인 [[고려 목종|목종]]을 해하려다가 성공치 못하였다. 그러는 와중에 [[개성특급시|개경]] 근처의 사찰에 자신의 부하들을 승려로 위장하여 숨긴 뒤 그들을 사찰 안에서 병력으로 키워서 거병하기도 했다.
 
[[강조의 정변]]으로 [[고려 현종|왕순]]([[고려 현종]])이 즉위하자 김치양은 그의 아들과 함께 처형되고, 그의 일당과 [[헌애왕후|천추태후]]의 친척 [[이주정]](李周禎) 등은 해도(海島)에 유배되었다. [[강조]]는 [[고려 목종|목종]]과 [[헌애왕후|천추태후]]를 충주로 내쫓아 도중에 [[고려 목종|목종]]을 죽였고, 이에 [[헌애왕후|천추태후]]는 [[황주군|황주]](黃州)에 숨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