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조의 정변: 두 판 사이의 차이

25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 배경 ==
당시 고려 조정에서는 외척 [[김치양]]이 [[헌애왕후|천추태후]](千秋太后)와 더불어 정권을 농단하고, 천추태후와의 사이에 낳은 아들을 목종의 후계자로 삼으려고 음모하였다. 목종은 후사 없이 병을 얻어 중추원 부사(副使) [[채충순]](蔡忠順)에게 김치양의 음모를 말하고 [[고려 현종|대량군대량원군 순]](詢)을 후계자로 삼아 사직을 타성(他姓)에 넘기지 않도록 부탁했다.
 
== 경과 ==
한편 목종은 급변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중추사 우상시 겸 [[평안도|서북면]] 도순검사인 [[강조]]에게 개경의 궁궐을 수비케 하였다. 이때 세간(世間)에서는 목종이 위독한 틈에 김치양 등이 나라를 빼앗으려 한다는 풍문이 돌았다.
 
이윽고 목종이 죽었다는 헛소문이 전해지자 강조는 별장(別將)을 시켜 대량원군 왕순(후일 [[고려 현종|현종]])을 맞게 하고, 자기는 개경으로 달려가 목종에게 퇴위를 강권하여 순을왕순을 왕으로 세웠다. 그 뒤 김치양 일파를 제거하고 태후와 그 무리는 귀양보내었다.
 
== 결과 ==
이 정변으로 대량군대량원군 순이왕순이 현종으로 즉위하였으며, 거란은 이 사건을 트집잡아서 제2차 [[고려-요 전쟁|고려-거란 전쟁]]을 일으키게 된다.
 
== 함께 보기 ==
익명 사용자